바이런넬슨 챔피언십은…전설의 美골퍼 넬슨 이름 딴 대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20 17:47   수정 2013-05-20 23:18

바이런넬슨 챔피언십은…전설의 美골퍼 넬슨 이름 딴 대회

배상문이 우승한 ‘바이런넬슨챔피언십’은 미국의 전설적인 골프선수 바이런 넬슨의 이름을 딴 미국 PGA투어대회다. 총상금은 670만달러이며 우승상금은 117만달러.

1944년부터 미국 텍사스 댈러스 지역을 중심으로 시작된 이 대회는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댈러스오픈인비테이셔널, 텍사스인터내셔널오픈 등으로 불리다가 첫해 우승자인 바이런 넬슨을 기리기 위해 1968년부터 ‘바이런넬슨골프클래식’으로 대회 이름을 바꿨다.

미 PGA투어에서 선수 이름을 딴 대회는 아널드파머인비테이셔널과 이 대회뿐이다. 넬슨은 1935년부터 1946년까지 11년 동안만 미 PGA투어에서 활약한 뒤 34세의 나이에 은퇴한 전설적인 선수다. 길지 않은 시간 동안 52번이나 우승했고 1945년엔 우승 18회에 11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불멸의 기록을 세웠다. 2006년 세상을 떠났다.

1988년부터는 미국의 통신회사인 GTE(제너럴텔레콤앤드일렉트로닉스), 미국 유무선 통신사 버라이즌, EDS 등 대회 후원사의 이름을 대회명 앞에 붙이기도 했지만 바이런 넬슨은 빠지지 않았다. 현재 타이틀 스폰서는 HP로 이번 대회 공식명칭은 ‘HP바이런넬슨챔피언십’이다.

올해 대회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지난주 ‘제5의 메이저대회’인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출전 이후 컨디션 조절을 위해 빠졌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술자리서 만난 女와 여관 갔다가 '이럴 줄은'

아내에 "성관계하자" 했다가 '전자발찌'…왜?

女배우, 노팬티 노출 사고 '중요 부위가…헉'

'은지원은 박근혜 아들?' 50대女 폭탄 발언에

전현무-심이영, 돌발키스 후 잠자리까지 '경악'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