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교실’ 김향기, 서신애-이영유 배신으로 ‘지갑도둑 누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21 14:32   수정 2013-06-21 14:42

‘여왕의 교실’ 김향기, 서신애-이영유 배신으로 ‘지갑도둑 누명’


[김보희 기자] 아역배우 김향기가 절친 이영유의 부탁을 들어주다 ‘지갑 도둑’으로 몰려 곤경에 빠졌다.

6월20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극본 김원석, 김은희 연출 이동윤) 4회에서는 심하나(김향기)가 지갑을 훔친 고나리(이영유)의 부탁으로 몰래 지갑을 제자리에 가져다 놓으려다 은보미(서신애)에게 발각돼 마여진 선생(고현정)에게 추궁을 당하는 장면이 담겨져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극중 반 아이들 앞에서 남자친구가 사 준 지갑이라며 자랑하는 황수진(변승미)의 지갑이 분실되는 사건이 벌어지게 된 상황. 수진의 지갑이 도둑맞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마 선생은 끝내 범인이 나오지 않자 “그렇다면,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반 전체가 벌을 받도록 한다”며 아이들에게 교실, 복도, 화장실까지 벌 청소를 하게 만들었다.

이 때 쓰레기를 버리러 가던 하나는 쓰레기장 앞에서 주변을 살피고 있는 나리를 보게 됐고, 수진의 지갑을 몰래 버리려는 나리의 행동에 충격을 받게 됐다. 나리는 “마녀가 나 가만 안 둘거라고. 마녀가 분명히 엄마한테 일러바칠 게 뻔한데, 엄마 알면 난 죽음이야”라며 “하나 니가 다시 수진이 책상에 갖다 놔주면 안 될까?”라고 하나 손을 붙잡고 애원했다.

결국 나리의 부탁을 들어주게 된 하나는 아이들이 나간 후 수진의 가방에 지갑을 몰래 넣으려다 갑자기 교실로 들어온 보미에게 들키게 됐다. 결국 하나는 반 친구들과 마 선생에게 둘러싸인 채 싸늘한 눈빛을 받으며 지갑 도둑의 누명을 쓰게 됐다.

하지만 하나는 마선생의 “왜 훔친거야? 왜 니가 지갑을 갖고 있었던 거지?”라는 마선생의 질문에 “전 훔치지 않았습니다. 친구가 부탁했습니다”라며 지갑 도둑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마선생이 “마지막 기회야. 말 해. 누구지? 지갑을 훔친 친구는?”이라고 추궁하는 상황에서도 입을 다문 채 고개를 숙이고 있는 하나의 모습이 담겨지면서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여왕의 교실’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MBC ‘여왕의 교실’ 방송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박지성 김민지, 강남 데이트 포착 '결혼임박설'

▶ 달샤벳 몸매 비결 "저녁 대신 요거트"…수빈 5kg 감량
▶ 나나 부상, 1.2m 무대 아래로 추락 사고 “심신 안정차 스케줄 취소”
▶ [인터뷰] ‘은밀하게 위대하게’ 이현우 “극중 여배우 없어도 따뜻했다”
▶ [포토] 한효주-준호 '다정해도 너무 다정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