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일문일답 "브리티시오픈서 다시 즐거운 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1 17:03   수정 2013-07-02 03:48

박인비 일문일답 "브리티시오픈서 다시 즐거운 도전"

“꿈만 같습니다. 50년 넘게 깨지지 않은 기록을 달성하고 나니 오늘 이후 제가 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미국 LPGA투어 역사에 이름을 남길 수 있어 정말 기쁩니다.”

‘골프여제’ 박인비(25·KB금융그룹)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 서보낵CC(파72·6821야드)에서 끝난 제68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대기록 수립에 대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박인비는 1950년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 이후 63년 만에 한 시즌 메이저대회 3개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그는 “아침에 엄마가 해주신 감잣국과 두부조림을 먹었는데 그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대기록을 세운) 나 자신에게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5년 만에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는데.

“한 번 우승하기도 어려운 대회에서 두 번씩이나 우승해 기쁘다. 골프 코스가 아주 어렵게 세팅돼 힘들었지만 경기 내내 침착하기 위해 노력했고 경기에 집중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이번 우승의 원동력은.

“샷, 퍼팅, 어프로치 등 전체적인 게임 면에서 크게 나무랄 곳이 없었다. 마음 상태도 나흘 내내 안정적이었다. 마지막 날 아침 살짝 긴장했지만 막상 경기가 시작되니 편안했다. 2주 연속 우승을 한 흐름이 잘 이어졌고, 스스로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다음 일정은.

“다음주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쉴 예정이다. 오는 11일부터 캐나다와 온타리오주 워털루에서 열리는 미국 LPGA투어 대회(매뉴라이프파이낸셜LPGA클래식)에 참가한다. 한국 팬들과 빨리 만나기 위해 7~8월 중 한국에 가려고 한다.”

▷올해의 목표는.

“시즌 초에는 올해의 선수상이 목표였다. ‘캘린더 그랜드슬램(한 시즌에 4대 메이저대회 석권)’의 기회가 왔다고들 하는데 많이 신경쓰지 않으려고 한다. 이런 위치에서 8월 열리는 브리티시오픈에 참가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즐겁다. 브리티시오픈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자살시도' 손호영, 요즘 뭐하나 봤더니…

불꺼진 시청사 주차장서 男女 알몸으로…후끈

男동생, 친누나와 한 침대서 잠자리 갖더니…

女승무원 남편, 내연女와 "셋이 살자"며…경악

'안마女' 따라 원룸 가보니, 옷 벗긴 후…충격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