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 골퍼' 걸비스, 올해 말 웨딩마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4 16:53   수정 2013-07-04 23:43

미국 LPGA투어에서 ‘섹시 골퍼’로 불리는 나탈리 걸비스(30·미국·사진)가 올해 말 결혼한다.

미국의 골프잡지 골프월드는 4일 걸비스가 전 예일대 쿼터백 출신의 젊은 사업가인 조시 로다멜(28)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보도했다.

로다멜은 손목에 착용하는 스포츠 건강 팔찌 제조회사인 파워밸런스의 창업자다. 그는 형인 트로이(38)와 함께 이 회사를 운영해왔으나 최근 사업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걸비스는 1년 전 파워밸런스와 후원 관계를 맺으면서 로다멜을 만나 사랑에 빠졌다. 걸비스는 “그동안 아무도 모르게 사귀는 것이 좋았다. 나의 많은 삶이 공개돼 있어 비밀 연애가 좋았다”고 말했다. 키 175㎝의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는 걸비스는 미국의 주간지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에서 발간하는 스포츠 스타의 수영복 특집에 모델로 등장하는 등 ‘섹시 아이콘’으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는 나체에 비키니를 채색한 사진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미식축구팀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쿼터백인 벤 로슬리스버거(30), 미국 PGA투어의 떠오르는 신예 더스틴 존슨(27)과 열애에 빠지기도 하는 등 숱한 화제를 뿌렸다. 2002년 19세의 나이로 미 LPGA투어에 데뷔한 걸비스는 2007년 에비앙마스터스(에비앙챔피언십의 전신) 연장전에서 장정을 꺾고 생애 첫승을 따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박인비 인터뷰 "신들린 중거리 퍼팅 비결? 집중하면 '라인'이 보여요"
▶ 청야니, 늦잠으로 대회 실격…KIA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없이 치러져
▶ 괴력의 장타 앞세워 LPGA 4개대회 모두 '톱4'…17세 쭈타누깐 "난 태국의 박세리"
▶ 전미정 출발 좋네…JLPGA 투어서 올해 첫 승
▶ 프로 골퍼? 직업 모델?…KLPGA 홍보 모델로 나선 미녀 골퍼들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