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스, 82년만에 PGA 10대 챔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15 17:16   수정 2013-07-16 03:30

존디어클래식 연장서 정상


만 19세인 조던 스피스(미국)가 미국 PGA투어 존디어클래식(총상금 460만달러)에서 우승, PGA투어에서 82년 만에 1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스피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725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스피스는 잭 존슨(미국), 데이비드 헌(캐나다)와 동타를 이룬 뒤 연장 다섯 번째 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5차 연장에서 스피스는 유일하게 파를 지켜 보기에 그친 존슨과 헌을 따돌리고 우승 상금 82만8000달러(약 9억3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스피스는 1993년 7월27일생으로 이날 정확한 나이가 만 19세11개월18일이다. PGA투어에서 만 20세가 되지 않은 선수가 우승한 것은 1931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산타모니카오픈에서 우승한 랠프 걸달의 나이가 19세8개월이었다.

1900년 이후 PGA투어에서 10대 우승자는 스피스가 통산 네 번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첫 우승은 20세9개월이던 1996년 라스베이거스인비테이셔널에서 기록했다. 1900년 이후 최연소 우승자는 1923년 갈베스턴오픈의 해리 쿠퍼로 당시 나이가 19세4일이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男 초등생, 방에서 남몰래 은밀한 행위…충격

공무원, 女비서와 '혼외정사' 파문 일으켜…

정선희, 남편과 사별 이후 어떻게 사나 봤더니

아내에 변태적인 성관계 요구했다가…경악

여친 가방 떨어뜨리자 '콘돔'이…발칵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