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개인 주식보유액 6109만원…전체 투자자 5.1% 감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22 12:00  

지난해 개인 주식보유액 6109만원…전체 투자자 5.1% 감소

지난해 개인 투자자들은 평균 6109만 원어치의 주식을 보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 투자자들의 평균보유금액은 전년 대비 14.4% 증가한 6109만 원으로 집계됐다. 개인의 주식 매수 평균단가는 1만928원으로 전년 대비 5.8% 상승했고, 보유 주식 수도 5591주(8.2% 증가) 늘었다.

전체 주식투자인구는 501만5489명으로 전년 대비 26만8499명(5.1%) 줄었다. 개인투자자는 496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9.9%, 경제활동 인구의 19.7%를 차지했다. 2011년 대비 각각 0.6%포인트, 1.3%포인트 줄어들었다.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 모두 투자하는 투자자는 1만1000명 감소한 145만9000명, 코스피 시장에만 투자하는 투자자는 265만6000명으로 24만6000명 줄어들었고 코스닥 시장 투자자는 90만명으로 1만1000명 감소했다.

투자금액별로는 5억원이상 고액보유자는 5만1000명으로 전체 주식투자자의 1.0%에 불과했다. 고액보유자들의 보유 시가총액은 1034조원으로 전체의 81.8%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2.2%포인트 증가했다.

반대로 1000만원 미만의 소액보유자는 302만7000명으로 전체 주식투자자의 60.4%에 해당했지만 시가총액 보유 비중은 전년 대비 0.3%포인트 감소한 1.1%에 그쳤다.

투자자들의 남여 비율은 60.1%와 39.9%로 남성투자자 비율은 전년 대비 0.7%포인트 감소한 반면 여성투자자는 전년 대비 0.7%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평균 연령은 48.6세로 전년 47.4세보다 높아졌다. 유가증권시장 투자자의 평균 연령은 49.4세, 코스닥시장의 평균 연령은 45.9세로 조사됐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의 보유 비중이 32.4%, 15.8%로 전년 대비 각각 1.8%포인트, 2.8%포인트 증가했다. 같은기간 개인과 일반법인은 0.4%포인트, 5.1%포인트 줄었다.

외국인은 지난해 하반기 미국 중앙은행(Fed)의 3차 양적완화로 풍부해진 유동성에 힘입어 연간 16조7000억원을 순매수하면서 전년(30.6%)보다 보유비중을 확대했다. 기관투자자는 연기금(4조6000억원), 보험회사(3조원)의 순매수를 바탕으로 보유비중을 늘렸다. 개인과 일반법인은 각각 14조4000억원, 5조6000억원을 순매도해 보유 비중이 쪼그라들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유럽지역 재정위기 등으로 주식시장에 대한 소극적 관망세와 환매심리가 연중 지속되면서 전년보다 주식투자인구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정혁현 기자 chh03@hankyung.com




▶[화제] 급등주 자동 검색기 '정식 버전' 드디어 배포 시작
▶[결과발표] 2013 제 3회 대한민국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평가대상
▶[한경 스타워즈] 대회 전체 수익 2억원에 달해.. 비결은?




훤히 보이는 '호텔'…밤마다 낯 뜨거운 장면에

'성폭행 사건' 박시후, 긴급공지 띄우더니…반전

'성접대' 동영상 등장한 女 2명 행위가…경악

9년간 동거하다 다른 남자 아이 낳고는…

내 아이 알고보니 아내가 바람 피우다 '홧김에'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