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중 상승세 훼손 가능성은?-대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16 07:43  

대신증권은 16일 '9월 위기설'을 낳았던 대외 불확실성이 줄어들고 있다며 추석연휴 기간 중 상승 추세가 훼손될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 중에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독일의 총선(22일)이 예정돼 있다.

이 증권사 박중섭 연구원은 "코스피의 상승 추세에 영향을 미칠 '대외 변수들의 영향력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는 점과 '외국인 순매수 행진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추석 전 주식 비중을 줄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결정은 지속적으로 노출돼 왔기 때문에 새롭게 충격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독일 선거의 경우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3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큰 변동이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미국과 독일의 이벤트가 증시에 부정적일 가능성이 크다면 주식비중을 줄여야 한다"면서 "그러나 두 이벤트 모두 주식시장의 단기 악재로 부각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관련기사




  • 나훈아, 2년간 이혼 소송에서 끝내…


  • 조영남, 청담동 자택서 3명의 女와…발칵


  • 미혼女 "성경험 많은 남자와 결혼하면…"


  • 비, 김태희 100억 빌라 소식 듣고 갑자기…


  • '대세女' 클라라, 잘 나가다 갑자기 '날벼락'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