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마술사와 앵무새 - Magician and Parrot

입력 2013-09-17 15:44   수정 2013-09-17 21:35

A magician worked on a cruise ship. The audience would be different each week, so the magician did the same tricks each week. However, there was a problem - the captain’s parrot saw the shows each week and began to understand how the magician did each trick. Once he understood, he started shouting out the secrets in the middle of the show: “Look, he’s hiding the flowers under the table.” The magician was furious but couldn’t do anything - because it was the captain’s parrot. One day the ship had an accident and sank. The magician found himself, with the parrot, adrift on a piece of wood. The parrot asked, “Hey, where is the boat?”

마술사는 유람선에서 일했다. 승객이 매주 바뀌므로 같은 마술을 한 주 내내 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선장의 앵무새가 매주 쇼를 지켜보더니 마술의 비밀을 알아차리고는 쇼가 한창 진행되는데 마술의 비밀을 큰 소리로 까발린 것이다 - “잘 봐요, 저 사람 꽃을 탁자 아래 숨겨놓고 있다고요.” 마술사는 분통이 터질 노릇이었지만 선장의 애완동물이니 어쩔 수가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사고로 배가 침몰했다.

마술사는 앵무새와 함께 널조각에 매달려 표류하는 신세가 됐다. “이봐, 배는 어디다 숨겨놓은 거야?” 앵무새가 물었다.





관련기사

<ul>
<li>다른 男과 성관계한 아내 속옷 봤더니… </li>
<li>한혜진, 기성용과 결혼한 지 3개월 만에…</li>
<li>女 "나 숫처녀야" 고백에 예비신랑 반응이</li>
<li>女직원, 추석 때 출근했더니 부장이…충격</li>
<li>조영남, 청담동 자택서 3명의 女와…발칵</li>
</ul>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