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린 우즈, 하위권 '맴맴'…우승 물 건너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2 16:56   수정 2013-09-22 22:45

14번중 5번만 페어웨이 지켜…3오버 공동 26위


세계랭킹 1위 타이거 우즈(38·미국·사진)가 미국 PGA투어 마지막 대회인 투어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언더파를 적어냈지만 샷 난조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우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GC(파70·7154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엮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각각 3오버파와 1오버파를 치며 부진했던 우즈는 중간합계 3오버파 213타로 선두 헨릭 스텐손(스웨덴)에 14타 뒤진 공동 26위다.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30명이 출전한 대회에서 하위권이다.

우즈는 3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뒤 13번홀까지 버디를 잡지 못하며 고전했다. 다행히 14번홀과 15번홀에서 연속으로 버디를 성공시키며 1타를 줄이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우즈의 샷은 크게 흔들렸다. 페어웨이를 지킨 것은 열네 번 가운데 다섯 번에 불과했다. 그린 적중율도 61%에 그쳤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오늘 샷이 좋지 않았다. 칠 때마다 공이 오른쪽으로 가거나 왼쪽으로 크게 빗나갔다. 다행히 퍼트가 잘돼 타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즈는 이날 28개의 퍼트를 해 홀당 평균 1.56개로 홀아웃했다. 우즈는 “내일 라운드에서는 가급적 낮은 스코어를 내고 운명에 맞겨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페덱스컵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는 우즈는 2007년과 2009년에 이어 세 번째 페덱스컵 우승을 노렸지만 올해는 힘들게 됐다.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 한 14타 차를 뒤집는 역전 우승은 힘들어졌다.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2위로 보너스 300만달러를 받게 된다. 1등보다 700만달러나 적은 금액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관련기사




  • 다른 男과 성관계한 아내 속옷 봤더니…


  • 한혜진, 기성용과 결혼한 지 3개월 만에…


  • 女 "나 숫처녀야" 고백에 예비신랑 반응이


  • 女직원, 추석 때 출근했더니 부장이…충격


  • 조영남, 청담동 자택서 3명의 女와…발칵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