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출구' 불확실성 2014년 초까지 갈수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2 16:58   수정 2013-09-22 23:28

재정부, 거시경제금융회의


미국 중앙은행(Fed)이 양적완화(채권 매입 프로그램) 축소를 뒤로 미루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시장 참여자들은 Fed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에서 채권 매입 규모를 줄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Fed는 월 850억달러 규모의 양적완화 정책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출구 전략을 다음 FOMC 회의가 열리는 10월30일 또는 12월18일로 늦춘 셈이다. 이는 미국 경제가 완만하게 회복 중이지만 자생력이 아직 미약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Fed의 출구 전략 ‘연기’로 당장 신흥국 통화가 강세로 돌아서는 등 위기 징후는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양적완화 축소 시기가 다시 불투명해지면서 미국발 경제 불확실성이 증폭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앞으로 나오는 미국 경제지표에 따라 출구 전략 시기가 점쳐지고 그에 따라 시장이 널뛰기를 반복할 개연성이 높다는 것이다.

특히 미국 정치권이 이달 말과 내달 중순까지 2014 회계연도 예산안과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상향 조정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 정부기관이 일시 문을 닫고, 정부가 채무를 제때 갚지 못하는 디폴트(채무 불이행) 위기에 빠진다. 금융시장이 소용돌이칠 가능성이 있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한국은행, 금융당국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연 자리에서 “양적완화 축소의 불확실성이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증시 전문가들은 Fed의 이번 결정이 국내 증시에 별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승호 자본시장연구원 국제금융실장은 “미국 금리가 본격 인상돼야 외국인들이 신흥국에서 자금을 인출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그때가 돼도 경제 안정성이 높은 한국은 인도나 인도네시아와 차별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워싱턴=장진모 특파원/이심기/조재길 기자 jang@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관련기사




  • 다른 男과 성관계한 아내 속옷 봤더니…


  • 한혜진, 기성용과 결혼한 지 3개월 만에…


  • 女 "나 숫처녀야" 고백에 예비신랑 반응이


  • 女직원, 추석 때 출근했더니 부장이…충격


  • 조영남, 청담동 자택서 3명의 女와…발칵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