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해 美서 74만5000대 판매···점유율 4.7% 목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1-14 12:34  

현대차 "올해 美서 74만5000대 판매···점유율 4.7% 목표"

[ 김정훈 기자 ] 현대자동차가 올해 미국 시장에서 전년 대비 3.4% 성장한 74만5000대 판매를 목표로 잡았다. 시장 점유율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오른 4.7%로 책정했다.

데이브 주코브스키 현대차 미국법인장(사진)은 13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막이 오른 '2014 북미국제모터쇼'에서 올해 사업 목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올 여름 매장에 들어서는 신형 쏘나타를 비롯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시장에 데뷔한 신형 제네시스 등 신차를 내세워 판매 확대에 나서겠다는 것. 제네시스의 경우 올 연말까지 미국에서 2만5000대, 내년부터 연간 3만대씩 팔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미국에서 총 72만783대를 팔아 전년 대비 2.5% 증가했으나 업체별 평균 판매 성장률(7.6%)에 비하면 소폭 증가에 그쳤다. 특히 지난해 현대차의 미 성적표는 2008년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도 2011년 5%로 정점을 찍은 후 지난해 4.6%로 내려갔다.

주코브스키 사장은 "지난해 실적을 예상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는 아니다"면서 "미국 빅3 메이커가 부활한 데다 엔저를 등에 업은 일본차 메이커가 살아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판매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평가했다.

올해 미국 내 자동차 연간 수요는 1590만대에 달할 것으로 현지 업계에선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일본 빅3 메이커와 경쟁 구도를 펼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