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실종된 10대 한국 남성 행방 묘연 … "IS 가담 가능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19 10:01   수정 2015-01-19 10:10

터키서 실종된 10대 한국 남성 행방 묘연 … "IS 가담 가능성"


터키에서 10일 오전 호텔을 나선 이후 행방이 묘연한 10대 한국 남성 B군(18)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김군의 컴퓨터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로 추정되는 4명이 깃발로 보이는 물체와 소총을 들고 있는 사진 두세 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의 어머니는 국정원이 B군 컴퓨터를 분석했지만 특별히 나온 것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B군 어머니는 아들이 IS에 가담했다는 것은 전혀 말이 안 되며 오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실종된 B군이 머물렀던 터키 킬리스는 외국인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에 가담하는 주요 경로이다. 김군이 IS의 SNS 선전 등에 휘말려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17일 서울 금천경찰서 관계자는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사건에 대해 “어제 실종자 B군의 어머니를 불러 조사한 결과 B군은 터키 현지에 하산이란 이름의 친구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실종된 B군 어머니에 따르면 B군은 하산과 인터넷에서 만나 이메일을 주고받았으며 하산을 만나러 터키 현지에 갔다가 실종됐다.

실종된 B군은 최근 부모에게 터키여행을 다녀오고 싶다고 말했고 B군의 부모는 미성년자인 B군을 홀로 보내기가 미덥지 못해 같은 교회에 다니는 A씨에게 동행을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B군은 A씨와 함께 지난 8일 터키에 입국했고, 이틀 뒤인 10일 킬리스의 호텔을 나선 이후 연락이 끊겼다. A씨는 지난 12일 현지 한국대사관에 실종 신고를 했다.

80여 개국에서 온 외국인들이 IS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인이 IS에서 활동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은 꾸준히 나왔다. 지난해 9월 이라크 정부군에 체포된 한 IS 대원은 “IS에는 한국, 노르웨이, 미국, 캐나다, 소말리아, 중국 등에서 온 대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부설 도하센터의 한 연구원이 ‘한국인 IS 전사’라는 설명과 함께 말을 탄 남성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이재경 학생인턴기자 ope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