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공립 유치원 13→40%로… 올 해 450개 새로 문 열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24 19:15  

문 대통령 "국공립 유치원 13→40%로… 올 해 450개 새로 문 열 것"

"민간 어린이집 국가 매입 등 지원 확대"


[ 손성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동 비율을 높여 임기 중에 적어도 40%로 올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도봉구에 있는 한그루어린이집을 방문해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갈 수 있는 아이가 열 명에 한 명꼴로, 마치 로또복권에 당첨되는 것과 같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공립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아동 수용률(13%)과 대기자 수(30만 명) 등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며 적극적인 보육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덕분에 원래 목표의 배 이상인 370개가 넘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신설했고, 올해 450개를 연다”며 “현재 추세로 가면 임기 말에 40% 목표를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 학부모가 민간 어린이집에 대한 정부 지원을 건의하자 “국공립 확대 정책에서 가장 염려한 것이 그 부분”이라며 “민간 어린이집을 국가가 매입하거나 장기 임차해 신설 효과를 거두는 방법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국공립 어린이집의 질이 좋은 것은 교사 처우가 좋고 신분을 보장한 것이 주된 요인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민간 어린이집에도 지원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 한 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이라는 대사가 목전에 다가왔고 스포츠를 통한 하나 됨과 평화를 향한 염원은 여야가 다르지 않을 테니 여야를 뛰어넘는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