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신설법인 감소세 뚜렷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7-26 09:31  

부산지역 신설법인 감소세 뚜렷

6월 신설법인 373개체, 전월비 6.3%, 전년동월비 14.4% 각각 감소
지역경제 성장기반이자 고용 창출 효과 큰 제조업 법인 신설 감소세 뚜렷

부산지역의 신설법인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조선업과 자동차산업 등 부산지역 주력 산업의 부진과 부동산 경기 위축으로 불황의 그늘이 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경기 바로미터이자 일자리 창출의 마지막 보루라고 할 수 있는 창업마저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이같은 내용의 ‘6월 및 상반기 부산지역 신설법인 동향’을 26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부산에서는 모두 373개체의 법인이 신설됐다. 이는 전월의 398개체 대비 6.3% 감소한 것이다.지난해 같은 달의 436개사보다 14.4% 감소했다.지난 3월 428개사 이후 6월까지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상반기 전체 신설법인도 2420개체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486개체와 비교해 2.7% 감소했다.이러한 신설법인 감소는 지속되고 있는 경기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근로시간단축과 최저임금 상승 등 고용환경 변화도 적지 않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산상의는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성장기반인 제조업의 법인신설 위축세가 뚜렷하다. 6월중 제조업의 신설법인은 36개사로 전월의 41개사보다 12.2%, 전년동월의 65개사보다 44.6% 감소했다. 상반기 전체로도 총 296개사가 신설돼 지난해 같은 기간 338개사보다 12.4% 감소했다. 최근 3년간 상반기 추이에서도 제조업은 2016년 상반기에 월평균 65개사가 신설됐지만 2017년에는 56개사, 2018년에는 49개사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지난 6월 부산의 제조업 취업자가 1년 전보다 12만 6000명이 줄어 석 달 연속 감소하면서 부산 전체의 고용상황을 악화시킨 것도 이런 제조업 신설법인 감소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제조업 외에도 건설업 -43.5%, 운수업 -23.1%, 정보통신업 -23.1%, 유통업 -7.1%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신설법인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자본규모별로는 5000만원 이하의 소규모 법인이 6월중에도 267개사로 전체의 71.6%를 차지해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다.전년동월의 301개사보다 11.3% 감소했다.2억 원 이상의 중규모 신설법인도 45개사에 그쳐, 65개사가 신설됐던 지난해 6월보다 30.8%나 감소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신설법인은 고용지표와 연동되는 성향이 있는 만큼, 더 이상의 고용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 대책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무료 주식 카톡방 ] 국내 최초, 카톡방 신청자수 38만명 돌파 < 업계 최대 카톡방 > --> 카톡방 입장하기!!
최저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마지막 버스, 신용·미수·예담 대환하고 취급수수료 할인 받자!
[내일 폭등] 예상종목 지금 공짜로 확인하세요! "신청 즉시 무료발송 Click! >>>"
[급등임박 공개] 2018년 하반기 "정부정책" 수혜주 TOP 10 긴급공개 >>> (바로확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