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홀린 케이콘…8년 누적관객 100만명 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19 17:34   수정 2019-08-20 02:53

지구촌 홀린 케이콘…8년 누적관객 100만명 넘었다

올해 도쿄·뉴욕 이어 LA서도 인기 폭발

나흘간 관람객 10만3000명
단일 행사론 역대 최다 인파
행사장 입구 200m 장사진
200만원 넘는 티켓도 완판



[ 좌동욱 기자 ] 조명이 무대 한가운데를 비추자 아이돌 그룹 에이티즈 멤버 8명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 공연장을 쿵쿵 울리는 거대한 비트 소리와 3만여 명의 관객이 외치는 함성이 한데 어우러졌다. “Are you ready to enjoy?(즐길 준비 됐나요?)” 팀 리더 홍중이 외치자 고막을 뚫을 기세로 함성이 커졌다. 지난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케이콘(KCON) 콘서트 현장의 모습이다.


나흘간 관람객 10만3000명, 역대 최다

CJ ENM이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하는 케이콘이 K팝, K뷰티, K푸드와 같은 한국 문화를 폭넓게 즐기는 한류 축제의 장으로 진화하고 있다. 케이콘은 2012년 LA에서 시작된 한류 문화 체험 행사다. 올해는 도쿄(5월), 뉴욕(7월)을 거쳐 LA에서 세 번째로 열렸다. 지난 15~18일 나흘간 LA의 케이콘 행사장을 찾은 미국 현지 관람객 수는 총 10만3000명으로 지난해 9만4000명보다 10%가량 늘었다. 2012년 첫 행사(1만 명)와 비교하면 규모가 10배 커졌다. 지난 8년간 전 세계 케이콘 행사장을 찾은 누적 관객 수도 100만 명을 돌파했다. 첫 행사를 기획한 8년 전 “자기 돈을 내고 보러 올 미국인이 과연 있겠느냐”던 그룹 안팎의 비아냥을 생각하면 괄목할 만한 성과다.

이날 오전 7시 스테이플센터의 정문. 오전 8시에 문을 여는 행사장에 들어가기 위해 늘어선 줄이 200m가 넘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네 시간 차를 타고 왔다는 조너선(23)은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오전 5시에 왔는데 나보다 먼저 온 사람이 100여 명이 넘었다”고 했다. 이날 저녁 케이콘 콘서트가 열린 스테이플센터 공연장의 3만1500석 좌석은 가장 저렴한 35.99달러 티켓부터 최고 1800달러 패키지 상품까지 일찌감치 매진됐다. CJ ENM 관계자는 “무대를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스탠딩석은 나흘간 패키지 상품인 다이아몬드와 플래티넘 티켓을 사야만 들어갈 수 있다”며 “티켓값만 각각 1800달러(약 218만원), 1000달러(약 121만원)”라고 귀띔했다.

콘서트 시작 전 행사장 곳곳에서 함께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미국 팬들을 볼 수 있었다. 약사 출신 인기 댄서 유튜버로 이날 행사에 초청된 고퇴경 씨는 “2017년부터 3년간 케이콘을 찾고 있다”며 “최근엔 단체 관람객과 가족 관람객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했다.

맥도날드·칩스아호이 후원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K팝뿐 아니라 K뷰티, K푸드와 같은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들을 자연스럽게 접했다. CJ ENM은 이런 미국 현지의 젊은 세대를 공략하려는 국내 강소 기업 40곳에 행사장 내부 전시장을 무료로 제공했다. 국내 성형외과 전문병원인 바노바기의 이그린 부장은 “미국 시장에 화장품을 수출하기 전 소비자 반응을 보기 위해 케이콘에 참석했다”며 “당초 기대했던 마스크팩 못지않게 스킨케어 제품에 관심이 높은 것을 보고 적지 않게 놀랐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BTS)을 광고모델로 앞세운 메디힐 부스는 유독 관람객들로 북적거렸다. 메디힐 마스크팩의 미국 시장 판권을 가진 한성USA의 최재호 대표는 “2년 전부터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 유통매장에 K뷰티 제품이 진열되고 있다”며 “K팝이 없었으면 상상도 하지 못했을 일”이라고 말했다.

케이콘 관람객에게 눈독을 들이는 건 한국 기업뿐만이 아니다. 미국 유명 제과업체 나비스코의 쿠키 브랜드 칩스아호이는 올해 최초로 케이콘에 참여했다. K팝 가수를 부스로 초청해 팬들과의 만남을 주선하는 등 1020세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2015년부터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는 맥도날드는 대형 푸드트럭을 설치해 아이스크림과 감자튀김을 공짜로 나눠줬다.

로스앤젤레스=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