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무상급식 투표결과 책임지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5-09 14:49  

오세훈 시장 "무상급식 투표결과 책임지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서 패배할 경우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세훈 시장은 "5월말 무상급식에 대한 주민투표 서명운동이 마무리되면 관련 절차를 거쳐 주민투표를 실시할 것이라며 투표결과에 책임을 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7월초쯤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가능하다며 한 여론조사 결과 6.5대 3.5로 무상급식 전면도입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높아 주민투표가 무산되지 않는 한 오세훈 시장이 이길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오 시장은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복지 포퓰리즘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퍼주기식 복지정책''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민투표 서명은 서울의 청구권자 836만 83명의 5%(41만 8005명) 이상을 받으면 되고, 주민투표는 투표권자 1/3 이상(33.4%)의 투표와 투표인 과반수의 득표로 결정이 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