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S, 조세피난처 韓 유령회사 31곳 중개..역외탈세 유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9 16:02  

"UBS, 조세피난처 韓 유령회사 31곳 중개..역외탈세 유혹"


스위스계 투자은행 UBS가 조세회피처에서 한국인 유령회사 설립을 가장 많이 중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타파는 9일 "조세회피처에 유령회사를 세우기 위해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한 중개업체는 싱가포르와 홍콩에 위치한 UBS로,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확보한 한국인 설립 유령회사 369개 중 31개를 중개했다"고 밝혔다.

UBS에 이어 한국인 고객이 많은 중개업체는 홍콩 소재 `컴퍼니 킷`으로 모두 29개의 유령회사 설립을 도왔다. 그뒤를 독일계 투자은 행인 도이치방크(7개), 싱가포르 최대은행인 DBS(7개) 등이다.

특히 이들 투자은행은 고객의 존재를 숨기고자 차명 주주와 이사를 내세운 유령회사에도 비밀계좌를 만들어줬다. 한국인이 만든 유령회사 369개 중 이런 식으로 차명인을 내세운 곳이 50곳(15%)에 달한다.

뉴스타파는 "대형 투자은행이 조세회피처를 활용해 비밀계좌를 권유하고, 차명주주까지 제공해 탈세를 방조하는 등 `검은돈`을 유혹하고 있다"며 "역외탈세를 기술적으로 지원해주는 은행과 로펌, 세무법인에 제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