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 활약 불구 보스턴에 1-5 패··`추추트레인` 타율 3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09 06:44  

텍사스, 추신수 활약 불구 보스턴에 1-5 패··`추추트레인` 타율 3할




`보스턴 텍사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텍사스 이적 후 첫 3루타를 때리며 장타 생산에 시동을 걸었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삼진 2개를 빼앗겼으나 3루타 하나를 포함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세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두 개 이상)를 기록하며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추신수의 타율은 0.308로 뛰어올랐다.

추신수는 특히 이날 시즌 첫 장타를 3루타로 장식, 통산 세 차례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호타준족`의 실력도 드러내기 시작했다.

추신수가 3루타를 때린 것은 통산 22번째로, 신시내티 소속이던 지난해 9월 25일 뉴욕 메츠전에서 기록한 이후 11경기 만이다.

추신수는 1회 보스턴 선발 존 래키의 시속 150㎞ 직구에 방망이를 내지 못해 스탠딩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3회 래키와의 두 번째 대결에서 상대를 공략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래키와 풀카운트 신경전을 벌인 추신수는 7구째 시속 147㎞ 직구가 높이 들어오자 놓치지 않고 배트를 돌렸다.

시원하게 날아간 타구는 글러브를 뻗으며 달려간 중견수 키를 넘겼고, 추신수는 그 사이에 3루까지 내달렸다.

그러나 후속타가 없어 득점하지는 못했다.

5회에 다시 스탠딩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1-2로 뒤진 8회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를 때렸다.

좌완 크리스 카푸아노와 만난 추신수는 볼카운트 2-2에서 바깥쪽으로 빠져나가는 싱커를 결대로 밀어 좌선상 안타를 만들었다.

펜웨이파크 왼쪽 펜스를 맞히는 2루타성이었지만, 워낙 타구가 빨라 곧바로 좌익수가 중계 플레이에 들어간 탓에 추신수는 1루에서 멈췄다.

추신수는 이번에도 엘비스 안드루스가 중견수 플라이에 그치고, 프린스 필더가 병살타로 잡힌 탓에 득점하지 못했다.

텍사스는 찬스를 살리지 못하는 빈공 속에 1-5로 졌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