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이하늬-임주환, 화려함 뒤에 감춰진 황족의 슬픈 운명 `눈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5 14:02   수정 2015-03-15 14:01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이하늬-임주환, 화려함 뒤에 감춰진 황족의 슬픈 운명 `눈길`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이하늬-임주환, 화려함 뒤에 감춰진 황족의 슬픈 운명 `눈길`
`빛나거나 미치거나`에 출연중인 배우 장혁, 이하늬, 임주환의 슬픈 운명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15일 재방송된 MBC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에서는 황보여원(이하늬)이 정종(류승수)을 죽이려고 하는 이들에게 독을 제공한 사실을 알게 된 왕소(장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소가 비난을 퍼붓자 황보여원은 황실에서 황제가 아닌 황족으로 살아남기 위해 모든 황족이 서로를 견제하고 죽여야만 했던 현실을 처절하게 눈물로 고백해 시청자의 심금을 울렸다.

이에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집필 중인 권인찬, 김선미 작가는 "고려 초기 왕족들의 삶은 화려하게 빛나는 것 같지만 살기 위해 형제끼리 죽고 죽이는 게 당연시되는 나 아닌 모두가 적인 미칠 것 같은 상황이었다"라며 "왕소와 황보여원, 왕욱 이들 형제가 앞으로 자신의 운명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극복해 나갈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 건국 초를 배경으로 황족들의 비극적 핏빛 운명을 그리고 있다. 슈퍼 갑의 삶이라고 생각했던 황족들이 실제로는 을보다 못한 삶을 살고 있음을 깊이 있게 보여주며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황족의 화려한 모습 속에 묻혀 드러나지 않았던 그들의 애처로운 핏빛 운명이 절정으로 치달으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절절하게 만들 것으로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슬프네",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왕이 왕이 아니네",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빨리 보고싶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다음 편이 기대된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 본격적인 갑의 횡포가 시작되는 건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사진=메이퀸 픽쳐스)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