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객주 2015` 유오성, 김민정 배신으로 목숨 위태… 죄값 치룰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4 19:04  

`장사의 신-객주 2015` 유오성, 김민정 배신으로 목숨 위태… 죄값 치룰까?

▲사진 = KBS

`장사의 신-객주 2015` 유오성이 목숨을 담보로 잔머리를 굴려 시간을 벌어보려다 결국 `보부상의 단`에 올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 36회 분은 시청률 11.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극중 길소개(유오성)는 군란이 발발, 분노한 군졸들에게 쫓겨 국사당까지 도망쳤던 상황. 닫힌 국사당 문을 흔들며 개똥이(김민정)를 애타게 불러댔지만 개똥이는 똑같이 군졸들에게 위협당한 민영익(안재모)에게 제지당했고, 길소개는 군졸들에게 붙잡혀 질질 끌려 나갔다. 이어 길소개는 국사당 밖에서 수십 명의 군졸들에게 둘러싸여 발길질을 당하는 등 심하게 얻어맞았던 것.

이때 천봉삼(장혁)과 송파마방 일행들이 지나갔고 길소개는 천봉삼을 부르며 구해 달라 읍소했다. 그러나 천봉삼 일행들이 모른 척 지나가려 하자 길소개는 "난 육의전 대행수 이전에 보부청에 적을 둔 너희 동패야!"라고 채장까지 떼어 보인 뒤 죄가 있다면 보부상의 단에서 내 죄를 벌하라며 억지로 우겨댔다. 천봉삼은 "이 자를 내어주게. 이 자는 내 아버지, 내 누나, 내 스승을 살해했네. 게다가 내 아내마저 죽였소. 내 이자를 보부상의 단에서 엄중하게 그 죄를 단죄하고 싶네. 자네들의 그 억울함 우리 보부청에 맡겨주면 안되겠나. 보부상은 보부상의 규율에 따라야하네"라며 길소개를 직접 처형하겠다는 군졸들을 설득시키고, 길소개를 끌고 갔다.

경기도임방에 갇힌 길소개는 유수 엄마(한채아)를 왜 죽였냐고 묻는 천봉삼에게 대꾸조차 하지 않은 채 개똥이를 불러달라 요청했던 상태. 개똥이를 만나자마자 길소개는 어떻게 국사당 문을 닫아걸고 나를 넘길 수가 있냐며 울분을 터트려냈다. 그리고는 "너는 내가 그 미친 군총놈들 손에 죽기를 바랬던 거야! 내가 죽어야 유수 엄마가 묻힐 테니!"라면서 개똥이의 정곡을 찔렀던 것. 이어 길소개는 굳이 보부상의 단에 세워 달라 했던 건 시간을 벌기 위해서였다며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개똥이가 난색을 표하자 길소개는 "이대로 억울해서 못 죽겠다. 유수엄마 얘기를 꺼낼 수도 있어. 개똥이, 네가 시킨 거라고!"라며 협박까지 했다.

그러나 개똥이가 자신을 살려주리라 철썩 같이 믿고 있던 길소개는 보부상의 단에 끌려 나오게 되자 "안 된다! 내가 왜 보부상의 단에 서! 개똥이를 불러다오!"라며 크게 당황했다. 과연 길소개는 `보부상의 단`에서 죽은 조소사(한채아) 살해 사건의 진실을 말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장사의 신-객주 2015` 37회분은 4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