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코이, ‘실력+비주얼’ 다갖춘 글로벌 밴드…‘가요계 원석 빛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08:47  

디코이, ‘실력+비주얼’ 다갖춘 글로벌 밴드…‘가요계 원석 빛났다’




밴드 디코이가 실력과 비주얼을 겸비한 신예로 등장, 글로벌 밴드의 명맥을 이어 활약 중이다.

지난 2월 `COLOR MAGIC`으로 가요계에 첫 출격한 디코이는, 코로나19로 잠시 멈춘 가요계였지만, 다양한 채널로 공연과 팬들과의 소통을 쉬지 않으며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데뷔 타이틀곡 `COLOR MAGIC`은 5개의 원석과 시공간이라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곡이다. 멤버들이 서로가 가진 원석의 ‘컬러’를 그리워하는 이야기를 음악적으로 풀어낸 작품.

디코이는 `COLOR MAGIC`으로 다양한 음악프로그램에서 밴드 특유의 생동감이 넘치는 연주와 감각적인 무대매너를 입증하며 가요계에 원석으로 주목받았다.

또 이들은 타이틀곡 뿐 아니라 수록곡 `Come To Light` 활동까지 시작하며 한계없는 음악색깔을 보여줬다. 리더 정민이 작사, 작곡한 `Come To Light`은 `COLOR MAGIC`과는 달리, 쓸쓸하면서도 따뜻한 무드를 디코이만의 감성으로 풀어냈다.

희망과 빛이 존재하는 공간에 홀로 갇힌 Onyx(성우)를 찾아 나선 네 명의 멤버들이 Onyx에게 빛이 되어주는 따뜻한 곡이다. 이 곡 역시 `COLOR MAGIC`의 세계관을 이어받아 케이팝 팬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안겼다.

데뷔하자마자 음악적으로 인정은 받음은 물론,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도 놓치지 않아 글로벌 팬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유튜브 채널엔 브이로그, 연습, 인터뷰, 스케치 클립 등 다양한 콘텐츠로 코로나19로 직접 만나지 못하는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주고 있다.

지난 5월 2일에는 홍대 롤링홀에서 열린 `Open the Rollinghall #1 ONEWE&W24&D.COY` 온라인 공연을 통해 팬들을 만나기도 했다.

디코이는 이처럼 종횡무진 활약으로 팬덤이 확고한 아이돌 그룹, 트로트 가수들과의 활동 속에서 두각을 드러내는데 성공했다. 향후 디코이가 엔플라잉, 데이식스의 뒤를 이어 가요계에 또 다른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