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한예리X김지석, 미묘한 기류 포착 ‘궁금증 증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2 14:54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한예리X김지석, 미묘한 기류 포착 ‘궁금증 증폭’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제대로 사고 친 한예리의 ‘어젯밤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2회 방송을 앞둔 2일 김은희(한예리 분)와 박찬혁(김지석 분) 사이에서 흐르는 미묘한 기류를 포착했다. 김은희가 4년 만에 우연히 재회한 박찬혁을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가족입니다’는 첫 방송부터 유쾌한 웃음과 현실 공감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우리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가족의 리얼한 일상, 가까이 있지만 아는 것이 별로 없는 이들의 관계를 색다른 시선으로 짚어내며 공감의 폭을 넓혔다. 무엇보다 사실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감정 동기화’를 불러일으킨 배우들의 열연에 호평이 쏟아졌다. 평생 주부로 살아왔던 엄마 이진숙(원미경 분)의 졸혼 선언을 시작으로 아빠 김상식(정진영 분)의 조난, 여기에 둘째 딸 김은희의 “사고 쳤다”는 고백까지 첫 방송부터 이들 가족에게 찾아든 예상치 못한 사건, 사고는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과연 ‘어젯밤’ 이 가족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15년 지기 절친 김은희와 박찬혁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됐다. 동요하는 김은희의 손목을 붙잡은 박찬혁의 눈빛에는 걱정이 가득하다. 주고받는 시선에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오해로 멀어졌다가 4년 만에 재회한 김은희와 박찬혁. 그럼에도 여전히 살가운 친구인 두 사람의 분위기가 갑작스럽게 반전된 사연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은희는 4년 전, 남자친구와 오랜 절친 박찬혁을 동시에 잃었다. 그날의 선택을 후회하던 김은희는 박찬혁과 뜻밖에 재회했고, 떨어져 지낸 시간이 무색하게 변함없는 ‘찐사친’ 관계를 회복했다. 그런 김은희가 재회한 지 하루 만에 박찬혁을 찾아가 “나 어제 종민이 만났어. 나 사고 쳤어”라는 폭탄선언을 한 것. 과연 김은희에게 어떤 ‘사고‘가 터졌는지, 재회하자마자 그의 은밀한 고민 상담을 맡게 된 박찬혁과의 변화도 궁금증을 더한다.

‘가족입니다’ 제작진은 “바람 잘 날 없는 이 가족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평범한 일상을 발칵 뒤집어 놓은 예상치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속속들이 펼쳐지면서 가족들의 놀라운 반전도 하나씩 찾아온다”며 “‘우리’들의 이야기 같은 가족 이야기에 깊이 공감하며 울고 웃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2회는 2일 밤 9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