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7조원, 한남3구역 재개발...현대건설 품으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1 19:16   수정 2020-06-21 23:31

사업비 7조원, 한남3구역 재개발...현대건설 품으로

총사업비 약 7조원, 예정 공사비 1조8,880억원...역대 최대 재개발 사업

현대건설이 역대 최대의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한남3재정비촉진구역(이하 한남3구역)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 2차 결선에서 참석 조합원 2천801명(서면 결의 및 사전 투표 포함) 가운데 1천409명의 지지를 받아 경쟁사인 대림산업을 따돌리고 시공권을 따냈다.
이날 총회에서 1차 투표 결과 현대건설(1천167표), 대림산업(1천60표), GS건설(497표) 순으로 조합원들의 선택을 받았다.
그러나 총회 참석 조합원 과반(1천401명)에 미달하면 2차 결선 투표를 통해 시공사를 선정한다는 조합 정관에 따라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을 놓고 재투표가 이뤄졌다.
2차 투표에서도 현대건설(1천409표)은 1천258표를 획득한 대림산업을 눌러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총사업비 약 7조원, 예정 공사비만 1조8천880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의 재개발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은 지난해 8월 말 첫 공고 이후 수주전 과열에 따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입찰 무효 결정, 검찰 수사, 재입찰,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으로 일정 지연이 이어졌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은 지난해 치열한 수주전을 벌였고, 서울시와 국토부는 입찰 과정에서 다수의 위법이 확인됐다며 입찰을 무효로 했다.
또 국토부와 서울시는 이들 3사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지만, 검찰이 3사를 무혐의 처분하면서 조합은 지난 2월 초 시공사 선정 재입찰 절차에 돌입했다.
그러나 같은 달 말부터 급속도로 확산한 코로나19로 일정이 또다시 지연됐다.
시공사 선정 총회 장소도 애초 서울 용산구 효창운동장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 재확산에 따른 공공시설 휴장으로 대관이 취소되면서 장소가 급히 변경되기도 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 5천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것이다.
2003년 뉴타운 지정 이후 2009년 정비구역 지정, 2012년 조합설립인가, 2017년 서울시 건축심의 통과, 지난해 3월 말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데 이어 약 1년 3개월 만에 시공사 선정 절차가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