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OW스타 - 장외주식투자 대표가이드 :: 한국경제TV
  • 네모안의세상
  • 와우밴드
  • 와우스탁론-30일 무이자 이벤트!
  • 오늘의 종목랭킹 1~10위 공개중!!
  • 해피독
  •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FUNFUN > 펀펀 > 전체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인터뷰] 배우 김채완, 3라운드 공이 울리다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1-11 16:17


[조원신 기자] 촉망 받던 축구선수에서 유수의 디자이너들의 런웨이를 가로지르는 모델이 되고 이내 연기자로서 다시 한 번 날개를 펼치려는 배우 김채완, 그와 마주했다.

유년시절 축구선수를 꿈꾸던 그에게 불현 듯 찾아온 부상은 갓 스무 살이 된 소년에게 감당하기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 세상이 무너질 법도 했을 일련의 사고를 겪은 그는 약해져 부러지지 않고 단단해졌다.

이내 프로 모델이 되었고 국내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쇼에 당당히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그렇게 안주할 수 있었음에도 그는 다시 한 번 연기자로서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렇게 공을 울린 ‘배우 김채완’의 3라운드가 이제 막 시작됐다.

-화보 촬영 소감
배우 활동 시작 이래 처음 찍는 화보라 조금 어색했지만 적응하기 시작하면서 즐겁게 촬영했다.

-마음에 들었던 콘셉트
마지막 콘셉트. 강한 느낌 보다는 부드럽고 묘한 느낌이 좋다.

-이력이 남다르다.
유년시절 축구를 해오다가 모델로 전향하게 됐고 작년부터 연기자 일을 시작했다.

-어릴 적 꿈
축구선수가 꿈이었다. 부상을 당한 뒤 평소 관심 있던 모델 일을 하게 됐고 또 우연한 기회에 연기를 하게 됐다.

-축구 유망주였다고.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다.(웃음) 그래도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차범근-차두리-송종국-조원희 선수 등 걸출한 선수들을 배출했던 배재중-배재고에서 축구를 배웠다. 중 고등학교가 붙어 있어 당시 차두리, 조원희 선수가 뛰는 걸 지켜보기도 하고 간혹 연습게임을 함께 뛰며 꿈을 키웠다. 열심히 준비한 결과 박지성 선수의 모교인 명지대학교에 진학할 수 있었다. 하지만 1학년 때 발목 부상을 당했고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모델이 된 계기
운동을 그만두고 나니 평소 관심 있던 모델 쪽으로 시선이 갔다. 이후 DCM이라는 모델 아카데미에 들어가 학원생으로서 수강한 뒤 전속모델 오디션을 보고 발탁돼 모델 활동을 하게 됐다.

-당시 함께 활동하던 사람 중 기억에 남는 모델.
이종석. 패션쇼에서 만나기도 했다.

-모델로서 어떤 활동 했는지.
장광효, 정욱준, 서은길, 김형철, 송지오 선생님 등의 런웨이에 올랐고 브랜드 쇼도 계속 했으며 아레나, 에스콰이어 등의 잡지촬영도 했었다.

-활동 당시 좋아했던 디자이너
정욱준 선생님. 당시 론 커스텀은 남성 모델들이 선호하는 브랜드 중 하나였다.

-쇼 당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내 차례가 아닌데 나간 적도 있고 신발을 신어야 하는데 시간이 없어 맨발로 나간 적도 있다. 때론 착각을 해서 모델 후배에게 순서를 잘못 알려주기도 하고.(웃음) 많은 일이 있었다.


-모델로서 준수한 활동을 이어갔다. 어쩌다 배우로 전향하게 됐는지.
모델 활동 당시에도 축구를 하던 때와 마찬가지로 열심히 뛰었다. 그러다 대학교 학점이 모자라 1년 간 활동을 쉬며 학교에 전념을 했다. 그렇게 무사히 학교를 졸업하고 다시 모델 활동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DCM에서 소수로 연기를 가르쳐주던 선생님께서 나를 우연히 보고 연기를 배워볼 생각이 없냐고 하며 시작하게 됐다.

-출연작
첫 연기는 강지환이 나온 MBC 드라마 ‘몬스터’에서 진백림의 경호원 역할이었다. 이후 중국드라마 ‘계모비상천’에 출연했고 김수현 출연 영화 ‘리얼’과 MBC 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까지 모두 단역으로 연기했다.

-모델과 배우의 차이점에 대한 생각
모델은 익숙함이 있고 몸에 배어 있어 어느 정도 잘할 수 있는데 연기는 나아닌 다른 사람으로서 다가가고 보여줘야 해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것 같다.

-어리지 않은 나이인데,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걱정 없는지.
걱정 없다. 좌우명 또한 ‘내 자신을 항상 발전시키자’ 이기에 좋아하는 일을 하며 발전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차기작 계획은.
올해 3월 중국드라마에 들어갈 예정인데 아직 역할이 정해져있진 않지만 조금 기대해보고 있는 중이다.(웃음)

-탐나는 역할
요즘에 드라마 ‘도깨비’를 재밌게 보고 있는데 누구나 다 같은 마음이겠지만 공유나 이동욱 역할을 해보고 싶다. 또 개인적으로는 호위무사 같은 역할도 해보고 싶다. 영화로 따지면 ‘글래디에이터’의 남자 주인공 같은. 액션영화를 좋아해서 그런 게 멋있다.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
헐리웃 배우 게리 올드만을 예전부터 좋아했었다. 꿈이다. 한국에는 이병헌. 그와 같이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연기스타일을 좋아한다.

-롤모델
국내엔 이병헌-최민식-류승룡과 같은 배우님들께서 내게 많은 영감을 준다. 해외로는 게리 올드만, 에드워드 노튼, 덴젤 워싱턴. 나온 영화를 다 찾아 볼 정도로 좋아한다.


-평소 닮았다고 듣는 연예인
강지환, 조인성, 송재림. 나는 전혀 닮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웃음) 예전에 이런 웃지 못 할 에피소드도 있었다. 모델 활동 당시 스키장을 갔는데 조인성이 피아노로 인기를 끌고 있었던 때였다. 비니를 쓰고 있었는데 갑자기 조인성이냐며 한두 분이 물었다. 아니라고 했는데 오해가 와전돼 꽤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었다. 창피해서 죽을 뻔 했다.(웃음)

-이상형
대한민국 대부분의 남성들과 크게 다르지 않게 설현, 수지를 좋아한다. 청순한 듯 섹시한 매력이 느껴지는 스타일을 좋아한다. 또 의류 브랜드 화보 촬영을 함께 했던 나나씨도 아름다우셨다. 그래도 1위는 설현이다.(웃음)

-올해 계획, 목표
예정된 중국드라마를 무사히 마치고 다음 작품까지 꾸준히 할 수 있게 됐으면 좋겠다. 그렇게 10년을 꾸준히 연기하길 바란다.

-어떤 배우 되고 싶은지.
기본적으로 성품이 좋고 누구나 다 좋아하는 배우로 불리길 바라며 그렇게 되고 싶다.

기획 진행: 조원신, 마채림
포토: bnt포토그래퍼 유승근
헤어: 쌤시크 이강 실장
메이크업: 쌤시크 오모레 팀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2017.01.17 (화)

  • 영어한마디Staying at a Hotel 2. 호텔에 머무르..
    • 날씨강릉 최고7℃/최저-2℃맑음

인기웹툰&소설

  • 이전
  • 다음

오늘의 포토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