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경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착한` 재벌…동서그룹 창업주 子, 900억원대 주식 직원 증여

이슈팀 정수아  기자  issu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3-20 11:31


동서그룹 창업주의 장남 김상헌(68) 동서 고문이 지난 6년여 간 직원들에게 주식을 나눠준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무상 증여한 주식 가치는 900억여원에 달한다.

오늘(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및 동서그룹에 따르면 김 고문은 지난 15일 우리사주조합과 임직원 104명에게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보통주 36만6912주를 무상증여했다. 이는 증여 당일 종가(2만5350원) 기준으로 93억122만원 어치다.

김 고문은 앞서 2011년 3차례에 걸쳐 우리사주조합과 계열사 임원 등에게 40만9431주(155억원)를 증여한 바 있다. 이어 2012년 155만8444주(502억원), 2013년에도 45만2주(123억원)를 직원들에게 나눠줬다. 그가 올해까지 증여한 주식은 총 278만4789주에 이르며 872억원 규모에 달한다.

김 고문은 2011년 회장직에 오르면서부터 임직원들에게 주식을 나눠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010년 말 기준 36.5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19.96%로 크게 줄었다.

이에 대해 동서그룹 관계자는 "직원들의 주인의식과 애사심을 높이기 위한 주식 증여"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임원을 제외한 직원은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주식을 받았고, 주식증여액수는 직급별로 다르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