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만원대 류호정 분홍 원피스 '이젠 돈 주고도 못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6 09:33   수정 2020-08-06 09:48

8만원대 류호정 분홍 원피스 '이젠 돈 주고도 못사'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입고 국회에 등장해 논란이 된 분홍색 원피스가 '완판'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류호정 의원이 입은 원피스는 국내 브랜드 '쥬시쥬디(JUCY JUDY))' 상품으로 정가는 12만원대 제품이지만 인터넷에선 최저가 8만8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색상은 블루와 레드 두 종류가 있고, 정 의원이 착용한 건 레드 원피스다. 쥬시쥬디는 캐주얼 업체 더베이직하우스가 2014년 선보인 여성 영캐쥬얼 브랜드다.

류 의원이 입은 원피스가 어떤 상품인지 알려지자마자 인터넷에선 불과 수 시간 만에 품절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포털사이트에는 '류호정' '류호정 원피스' '국회 복장' 등의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기도 했다.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해당 원피스를 입고 정의당을 상징하는 노란색 마스크를 낀 채 참석했다. 당시 국회에서는 류 의원의 복장을 크게 문제 삼지 않았지만 온라인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부적절하다'는 의견과 '복장과 일하는 게 무슨 상관이냐'는 의견이 충돌했고, 일부 성희롱 비난까지 등장했다.

류 의원이 분홍 원피스를 입은 것은 지난 3일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 청년다방'에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일 '2040청년다방' 창립행사에서 가벼운 이벤트로 '오늘 복장으로 4일 본회의에 참석하기'를 준비했다"며 "이에 류 의원은 원피스를, 저는 청바지를 입고 본회의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실검)까지 오를 줄 몰랐다. 이런 분위기를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양복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권위주의와 국회 관행을 깨고 싶었을 뿐"이라며 "제가 입은 원피스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입을 수 있는 옷이고, 쏟아지는 혐오들을 봤을 때 평소 보통의 여성들을 그런 시선으로 보고 있었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