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균등감자 추진에…소액주주 '부글부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3 17:19   수정 2020-10-24 01:40

아시아나 균등감자 추진에…소액주주 '부글부글'

아시아나항공이 균등감자 방식의 무상감자를 추진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소액주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23일 아시아나항공 관련 투자자 커뮤니티에는 균등감자를 검토하는 채권단과 금호산업 등에 대한 성토가 줄을 이었다. 한 투자자(아이디 wcli****)는 “경영 책임이 있는 대주주가 아니라 소액주주만 손해를 보는 게 이해가 되느냐”고 분개했다. 다른 투자자(아이디 gksk****)는 “대주주와 개미가 어떻게 동일한 책임을 지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투자자는 청와대 청원에 나서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이날 주가는 8.69% 떨어진 3785원으로 마감했다. 기관투자가와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 물량이 많았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의 감자를 추진하는 것은 악화된 재무지표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지난 6월 말 아시아나항공 자본잠식률은 56.3%였다. 연말에도 잠식률이 50%를 넘으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완전자본잠식이 되거나 2년 연속 잠식률 50% 이상이면 상장폐지 대상이 된다. 주식 여러 주를 1주로 병합하는 감자를 하면 줄어드는 자본금을 자본 잉여금으로 인식해 결손금을 메울 수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할 당시 채권단은 차등감자 후 HDC현대산업개발의 유상증자 방안을 검토했으나, 인수합병(M&A)이 불발되면서 균등감자 쪽으로 기울었다. 산은이 금호산업에 빌려준 돈(1200억원)을 회수하려면 대주주인 금호산업의 지분율(30.79%)이 유지되는 균등감자가 필요하다는 논리가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가 큰 것도 아시아나항공 경영 악화에 대한 대주주 책임론을 약화하는 명분이 되고 있다.

다만 감자 방식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금융감독 당국도 균등감자가 필요한지 검토하기 시작했다.

한 구조조정업계 관계자는 “산은이 대출을 회수하려 균등감자를 한다면 산은과 대주주가 결탁해 소액주주에게 피해를 강요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2대 주주(11.02%)인 금호석유화학도 “균등감자가 추진된다면 주주총회에서 반대하는 것은 물론 법적 대응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조만간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매각 문제 등 부당 내부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