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크로스 디폴트` 막아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03 18:01   수정 2015-08-03 18:39



<앵커>

산업은행이 실사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1조원 규모의 대우조선해양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는 이야기가 시장에 나오고 있습니다.

급한 불이 떨어진 대우조선해양의 상황을 신인규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산업은행은 오는 8월 말 이후로 예정된 경영관리단 실사가 끝난 뒤에야 유상증자 규모 등을 확정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 내부에서 최소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는 이야기가 벌써부터 나오는 것은 대우조선해양에 `크로스 디폴트`라는 위험요소가 오는 14일로 예정된 실적확정공시 이후 터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크로스 디폴트는 대우조선해양이 한 곳의 채무를 막지 못하면, 다른 채권자들도 대우조선해양에게 채무 상환을 강제할 수 있는 조항을 말합니다.

은행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산은으로부터 빌린 돈 외에 다른 은행들에는 크로스 디폴트 조항을 걸고 돈을 빌려왔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2분기 3조300억원대의 영업손실과 2조3,900억원대의 당기순손실이 확정되는 순간, 일부 사채에 대한 채무불이행 조건이 갖춰집니다.

뇌관은 부채비율입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일부 사채에 대해 회사 재무제표 상 부채비율이 500%가 넘어가면 즉각 상환을 요구할 수 있는 조건을 달아놓았습니다.

이번에 잠정 발표한 손실이 확정되면 대우조선해양의 자본은 4조6,000억원에서 2조원대로 떨어지고, 현재 부채 수준을 유지한다고 가정해도 300%대인 부채비율은 650% 이상으로 상승합니다.

시장에 알려진대로 1조원의 유상증자가 이뤄져야 이 부채비율은 가까스로 454% 수준으로 내려갑니다.

문제는 시점입니다.

크로스디폴트가 발동되는 조건을 막으려면 실사가 끝나기 전에 유상증자가 이뤄져야 합니다.

산업은행은 현재까지 유상증자 규모와 시행 여부는 경영관리단의 실사가 끝난 8월 말 이후에나 가능하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실적 확정공시 이전에 유상증자를 추진하는 것은 절차상 어렵기 때문에, 산업은행이 시장을 안심시키기 위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설을 풀어놓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신인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