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하차 이수민, "원래 가수 하고 싶었는데 3분만 춤 추면 힘들더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9-02 19:37  

`보니하니` 하차 이수민, "원래 가수 하고 싶었는데 3분만 춤 추면 힘들더라"



배우 이수민이 `보니하니` 하차 소감을 전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이수민은 2일 열린 제 43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보니하니` 하차에 대해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이다"라며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2년 동안 많은 사랑 보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녀는 현재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 출연하며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다.

앞서 그녀는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게스트로 출연해 데뷔 과정을 묻는 DJ 김신영의 질문에 "가수가 하고 싶어서 엠넷 `보이스 키즈`에 나갔다가 접고 연기의 길로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가수의 꿈을 접은 이유에 대해 "일단 고음이 안 되고 또 내가 체력이 부족하다. 3분만 춤을 추면 힘들더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보니하니` 새 MC는 걸그룹 에이프릴 이진솔이 선발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