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작년 영업익 2,721억…"올해 빈센조·슬의생2 출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2-04 17:26  

CJ ENM, 작년 영업익 2,721억…"올해 빈센조·슬의생2 출격"

지난 4분기 콘텐츠 화제성으로 CJ ENM이 미디어 부문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OCN `경이로운 소문`, tvN `신서유기8`, Mnet `쇼미더머니9` 등에 힘입어 TV 광고와 디지털 매출이 각각 7.7%, 57.5%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CJ ENM은 2020년 연간매출액이 전년비 10.5% 감소한 3조 3,912억 원(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0% 늘어난 2,721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CJ ENM 사옥

부문별로 살펴보면 미디어 부문은 매출이 전년비 5.2% 감소한 1조 5,907억 원, 영업이익은 40.8% 증가한 999억 원을 기록했다.

2021년에는 드라마 `빈센조`, `슬기로운 의사생활2`, 예능 `어쩌다 사장`, `고등래퍼4` 등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 극대화 기조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커머스 부문은 `셀렙샵에디션`, `다니엘크레뮤`, `앳센셜` 등 자체 브랜드를 발판으로, 매출액은 3.6% 성장한 1조 4,786억 원 영업이익은 20.1% 늘어난 1,772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패션, 리빙, 건강식품 중심으로 자체브랜드 포트폴리오를 넓혀 경쟁력을 강화하고, 모바일 플랫폼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매출 1,803억 원(-46.2%), 영업이익 65억 원(+17.3%)을 기록했다.

오프라인 콘서트 사업이 중단되면서 매출 감소로 이어졌으나, 4분기 컴백한 `아이즈원`, `JO1`, `엔하이픈` 등이 수익성 증가에 기여했다.

영화 부문은 연간 매출 1,416억원(-59.5%), 영업손실 135억원(적자전환)을 기록하는 등 가장 부진한 실적을 냈다.

CJ ENM 관계자는 "올 해 콘텐츠 및 상품 가치 밸류업에 더욱 집중하고 티빙에 향후 3년간 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는 등 디지털 혁신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