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전기차 30종 출시…탄소제로·교통혁신 이끌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5 14:48  

GM "전기차 30종 출시…탄소제로·교통혁신 이끌겠다"



제너럴 모터스, GM이 전기차 체제 전환과 함께 플랫폼을 비롯한 신사업 진출에 속력을 낼 방침이다.

GM은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전자·IT 전시회, CES에서 메리 바라 회장이 기조 연설을 통해 밝혔던 전동화 차량 출시 계획과 새로운 청사진으로 제시한 `얼티엄 이펙트` 실현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얼티엄 이펙트`는 탄소배출과 교통사고, 교통체증 `제로`를 실현하겠다는 GM의 철학으로, 궁극적으로 ESG 경영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설명이다.

탄소 배출 제로를 위해 먼저 GM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350억 달러 우리 돈 약 42조 원을 투자해 순수 전기차를 30종 이상 내놓을 계획이다.

특히 자사의 3세대 전기차 생산 플랫폼인 `얼티엄 플랫폼`을 통해 오는 2035년까지 전 차량의 전기차 생산 체제를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상용 전기차와 전기 컨테이너, 클라우드 기반의 물류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브랜드 `브라이트 드롭((Bright Drop)`처럼 차세대 전기차에 `얼티파이`를 적용해 보다 신속하고 안전한 차량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기능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GM은 지난 1년 브라이트 드롭을 통해 미국 해외배송 회사인 `페덱스`에 `GM EV600` 등 전기 화물 트럭을 공급했으며 오는 2040년까지 중형 전기 픽업과 배달 차량을 20만 대 이상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또 미국 유통회사 `월마트`를 브라이트 드롭의 새로운 파트너 회사로 추가하는 등 물류사업 영역도 넓혀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GM은 자율주행 자회사 `크루즈(Cruise)`를 통해 선보인 `슈퍼 크루즈` 기술을 오는 2023년까지 자사의 22개 모델에 적용하는 한편 내년에 이보다 더 뛰어난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를 퀄컴과 공동 개발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GM은 울트라 크루즈 기술이 적용되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거의 모든 지역에서 `도어 투 도어(door-to-door) 핸즈 프리` 운전이 가능해지면서 교통사고와 교통체증 제로를 실현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