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애틀란타 총재 "경제 타격줄 만큼 금리 올려선 안돼...중립금리는 1.75% 적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20 10:14  

美 애틀란타 총재 "경제 타격줄 만큼 금리 올려선 안돼...중립금리는 1.75% 적당"

"급격한 금리인상 반대...경기 침체 유발 우려"
"중립금리, 연말까지 1.75% 전망...더 낮을 수도"
라파엘 보스틱(Raphael Bostic)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금리인상 속도 조절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보스틱 총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미국 경제에 타격을 입힐 정도로 공격적인 금리인상에 나서면 안 된다"면서 "경제 상황을 주시하면서 금리를 신중하게 올려야 된다"고 전했다.



이날 보스틱 총재는 중립금리에 도달하기 위해 연준이 신속하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보스틱 총재는 "재작년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공 행진하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의견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금리인상과 관련해서는 다른 연준 위원들과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중립금리에 도달하는 `방법론`과 관련해서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경기 침체를 유발할 정도의 급격한 금리인상에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을 일으키지 않는 적정 수준의 정책금리를 의미한다. 현재 미국의 중립금리는 2.25~2.50% 수준으로, 연준이 점도표를 통해 시사한 올해 말 금리 목표치 1.90%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보스틱 총재는 "연말까지 미국의 중립금리가 1.75% 수준 정도로 낮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 상황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중립금리가 이보다 낮게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미국의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비 8.5% 급등하며 인플레이션이 고점을 찍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긴장의 끈을 놓쳐서는 안 된다"면서 "인플레이션이 언제든 다시 급등할 수 있는 만큼 미국이 제로금리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다만 "급격한 금리인상은 경기 침체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 상황을 고려하며 금리를 올려야 한다"면서 "내가 총재로 있는 한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경제TV  글로벌콘텐츠부  홍성진  외신캐스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