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간전망> 美대선 초읽기…GDP·애플 실적 등 이벤트 봇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5 07:00  

<뉴욕증시 주간전망> 美대선 초읽기…GDP·애플 실적 등 이벤트 봇물

<뉴욕증시 주간전망> 美대선 초읽기…GDP·애플 실적 등 이벤트 봇물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26~30일) 뉴욕증시는 미국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온 데 따라 조심스러운 등락을 이어갈 전망이다.
미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포함한 핵심 지표들도 다수 나온다.
애플과 아마존 등 대표적 기업의 3분기 실적 발표도 집중된다.
미국 대선이 초읽기에 돌입하는 만큼 투자자들의 거래도 한층 조심스러워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여론조사에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여전히 앞서고 있다. 하지만 지난주 조사에서는 격차가 다소 좁혀졌다.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격차가 더 좁혀진다면, 불확실한 대선 결과에 대한 불안감이 부상할 수 있다.
또 지난 대선에도 여론조사 결과와 달리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만큼 결과를 장담하기는 여전히 어렵다.
최근 월가는 민주당이 백악관과 의회를 모두 장악하는 것을 시장에 긍정적인 시나리오로 평가하고 있지만, 증세 정책 등이 결국 시장에 부담을 줄 것이란 지적도 적지 않다.
이 때문에 대선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포지션을 구축하기는 부담이 클 수 있다.
백악관과 민주당이 부양책에 전격적으로 합의할 수 있을지도 여전히 중요하다.
양측은 지난주에 대선 전 합의에 대해 낙관과 비관을 오가며 혼선을 일으켰다. 시장에서는 대선 전 타결은 어려울 것이란 인식이 커졌다.
다만 머지않은 시점에 부양책이 나온다면 증시에 도움을 줄 것이란 기대는 여전하다. 대선 전에 전격 타결된다면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미국의 3분기 GDP 증가율 속보치 등 경제 상황을 점검해볼 수 있는 핵심 지표들도 쏟아진다.
미국 경제는 2분기에 전 분기 대비 연율로 31.4% 후퇴하는 최악의 침체에서 큰 폭 회복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어느 정도의 성장률이 나올 것인지가 관건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집계에 따르면 3분기 GDP는 전 분기 대비 연율 31.8% 증가했을 것으로 전망됐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의 성장률 예측 모델인 GDP나우는 35.3% 성장을 예상했다.
10월 소비자신뢰지수와 미시건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 9월 내구재수주 등 최근의 소비 및 기업들의 투자 상황을 진단할 수 있는 지표들도 발표된다.
미국 외 유럽연합(EU)의 3분기 GDP 등도 이번 주 나올 예정이다.
주요 기업들의 3분기 실적 발표도 집중된다.
애플과 페이스북, 알파벳(구글), 아마존 등 핵심 기술기업들의 실적이 오는 29일 한꺼번에 나올 예정이다.
이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와 보잉, 캐터필러, 화이자 등 약 170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포함 기업의 실적이 쏟아진다.
지난주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약 85%는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순익을 발표했다.
실적이 대체로 양호했지만, 투자자들의 관심이 부양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등에 쏠려 있는 만큼 시장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번 주는 대장 주 애플을 비롯한 핵심 기업 실적이 줄을 잇는 만큼 시장의 민감도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국에서 지난주 후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늘어나는 등 상황이 다시 악화하고 있는 점도 유의해야 하는 요인이다. 확산세가 지속해서 가팔라질 경우 불안감도 커질 수 있다.
지난주 뉴욕 증시는 미국 부양책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가운데 하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95% 내렸다. S&P500 지수는 0.53% 하락했고, 나스닥은 1.06% 내렸다.
◇이번 주 주요 발표 및 연설
이번 주에는 3분기 GDP가 핵심이다.
26일에는 9월 신규주택판매와 10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 등이 발표된다.
27일에는 10월 소비자신뢰지수와 9월 내구재수주, 8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 등이 나온다. 마이크로소프트와 3M, 화이자 등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28일에는 주요 지표 발표가 없다. 보잉과 GE, 길리어드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29일에는 3분기 GDP가 발표된다.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와 9월 잠정주택판매 등도 발표된다. 애플과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 등이 실적을 내놓는다.
30일에는 9월 개인소비지출(PCE) 및 개인소득, 3분기 고용비용지수가 발표된다.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도 발표된다. 허니웰과 셰브런 등이 실적을 공개한다.
jw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