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장갑회사 말레이'탑 글로브' 2천500명 감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1-24 16:20  

세계 최대 장갑회사 말레이'탑 글로브' 2천500명 감염

세계 최대 장갑회사 말레이'탑 글로브' 2천500명 감염
코로나 사태로 최대 수익 올린 회사서 코로나 집단감염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세계 최대 장갑 생산회사인 말레이시아 탑 글로브(TopGlove)에서 직원 약 2천50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다.



24일 말레이메일, BBC방송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보건부는 현지 셀랑고르주 메루의 탑 글로브 공장과 기숙사 소재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보건부는 지금까지 5천700여명의 탑 글로브 근로자가 검사받았고, 2천453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탑 글로브는 라텍스 장갑, 니트릴 장갑, 비닐장갑, 수술용 장갑, 각종 산업용 장갑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장갑 생산업체다.
이 회사는 연간 855억개의 장갑을 생산할 수 있고, 마스크와 콘돔도 생산한다. 라텍스 장갑의 경우 세계 시장의 4분의 1을 점유한다.
탑 글로브는 말레이시아에 41개 공장을 운영 중인데, 근로자 가운데 상당수가 네팔 등에서 건너와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누르 히샴 압둘라 보건총괄국장은 "양성 판정자는 모두 병원에 입원했고, 이들과 밀접 접촉한 근로자들도 격리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탑 글로브가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로 정부 명령에 따라 총 28개 공장을 단계별로 임시폐쇄하겠다고 발표하자 이 회사 주가가 이날 오전 7.5%까지 하락했다.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탑 글로브 소속 감염자 1천67명을 포함해 사상 최대치인 1천884명이 늘어 누적 5만6천659명,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337명이다.



탑 글로브는 올해 코로나 사태로 최대 이익을 본 글로벌 회사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탑 글로브는 2020 회계연도 기준 4분기(6월∼8월)에 12억9천만 링깃(3천630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전년도 4분기 순이익 7천420만 링깃(209억원)보다 18배가 폭증했다.
앞서 이 회사는 "코로나 사태로 수요가 급증했고, 시장 수요를 반영해 평균 판매가격도 올라갔다"며 "최근 4분기의 경우 아시아, 서유럽, 동유럽 지역 수요가 작년 동기 대비 110%, 73%, 64%나 각각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직원들의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가 터지면서 이주 근로자들의 숙소, 생활 환경 등 처우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