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ICAO 총회서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 추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0-01 18:59  

바이든 행정부, ICAO 총회서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 추진

바이든 행정부, ICAO 총회서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 추진

부티지지 교통장관 "각국 항공분야 2050 탄소 제로 동참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 정부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총회에서 다자회담을 통해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장관은 악시오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미국은 항공 분야에 더 강력한 배출 억제 목표를 설정하기 위해 몬트리올에서 다른 나라들과 다자회담을 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새로 제정된 기후법이 외교적 지렛대가 돼주고 있다고 말했다.

항공 부문이 지난해 전 세계 에너지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차지한 비중은 2%이지만 그 양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항공은 해운 부문과 함께 파리기후협약에서 제외돼 있고 이들 부문에 대한 관리 감독도 ICAO 같은 국제 협력기구에 맡겨져 있어 탄소배출 감축이 너무 느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미국은 '지속가능 항공연료'(SAF)부터 전기비행기까지 지금까지 개발된 신기술이 더욱 강력한 탄소배출 감축 목표 설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보고 몬트리올 ICAO 총회 동안 탄소 규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부티지지 장관은 미국 정부는 모든 나라가 항공 분야 2050년 탄소 배출 제로(2050 net zero)에 동참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절박감을 느끼고 이번 ICAO 총회에 참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공기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서는 SAF 사용과 새로운 추진 기술 발전, 연료를 절약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하는 항공 교통통제 및 운항 경로 개혁 등이 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의회를 통과한 초당적 인프라법과 기후법 등 정책 덕분에 ICAO 총회에서 기후 지도국가로서 미국의 신뢰도가 크게 높아졌다고 자평하고 "지난해 영국 글래스고 기후회의에서는 미국의 제의에 대한 의구심이 많았으나 이번 논의에서는 큰 힘을 받고 있으며, 미국이 리더 위치에 있는 것도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새 기후법을 통해 미연방항공청(FAA) 보조금과 연방 세금 공제 등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SAF 생산을 확대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부티지지 장관은 SAF는 탄소 제로 연료는 아니지만 항공기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해법의 한 부분은 될 수 있다며 미국 정부는 SAF 생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탄소 상쇄 및 감축 프로그램(CORSIA)에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자는 ICAO의 제안도 지지하고 있다.

악시오스는 그러나 ICAO 제안을 면밀히 분석한 환경단체 '기후행동추적'(Climate Action Tracker)은 이 제안이 매우 불충분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ICAO 총회에서 기후 관련 사항들은 다음 주에 검토될 예정이다.

scite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