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경기침체 우려 부각에 소폭 하락 출발…2,390대(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7 09:30   수정 2022-12-07 09:52

코스피, 경기침체 우려 부각에 소폭 하락 출발…2,390대(종합)

코스피, 경기침체 우려 부각에 소폭 하락 출발…2,390대(종합)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경기 침체 전망에 미국 증시가 하락하자 코스피도 7일 장 초반 소폭 내림세다.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코스피는 2,390.17로 전 거래일보다 2.99포인트(0.12%) 내렸다.

지수는 전장보다 7.29포인트(0.30%) 낮은 2,385.87에 개장해 하락 폭을 줄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90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기관은 589억원, 개인은 371억원을 순매수하며 방어 중이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0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44%), 나스닥지수(-2.00%)가 일제히 하락했다.

앞서 11월 고용보고서 등 경제지표가 견조한 모습을 보이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골드만삭스, JP모건 등 대형 투자은행(IB)들의 경기 침체 전망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모든 것을 침식시키고 있다"라며 이로 인해 미국이 내년 완만하거나 강한 경기침체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CEO도 한 인터뷰에서 "우리가 앞으로 순탄치 않은 시기에 들어설 것이라고 가정해야 한다"라며 내년 미국이 경기침체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2원 오른 1,322.0원에 개장했다.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글로벌 대형 IB들의 침체 발언에 따른 미국 증시 급락, 달러화 강세 등이 국내 증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10위권 내 대형주들은 대부분 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84%), SK하이닉스[000660](-1.11%)는 하락세고, 카카오[035720](0.54%)는 소폭 상승세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1.11%), 건설업(-0.87%), 종이·목재(-0.81%), 기계(-0.72%) 등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음식료품(0.48%), 섬유·의복(0.48%), 운수창고(0.37%) 등은 상승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5포인트(0.15%) 내린 718.39다.

지수는 전날보다 3.81포인트(0.53%) 내린 715.63로 출발해 하락 폭을 줄였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59억원, 기관이 9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194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는 에코프로비엠[247540](0.38%),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47%), 엘앤에프[066970](1.08%), HLB[028300](0.63%) 등이 소폭 오름세다. 카카오게임즈[293490](-0.71%), 리노공업[058470](-2.35%) 등은 하락하고 있다.

srch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