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브래들리도 10언더…HP바이런넬슨 1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18 00:07  

미국 PGA투어에서 키건 브래들리(미국)가 10언더파 60타를 쳐 ‘꿈의 59타’를 눈앞에서 놓쳤다.

브래들리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166야드)에서 열린 HP바이런넬슨챔피언십 첫날 이글 1개와 버디 10개, 보기 2개로 코스레코드인 60타를 써내며 2위 찰 슈워젤(남아프리카공화국)에게 3타 앞선 단독 선두에 나섰다.

브래들리는 10번홀에서 출발해 11~13번홀 3연속 버디, 15~16번홀 버디 등으로 5타를 줄인 뒤 18~1번홀에서 연거푸 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이후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쓸어담았다.

미 PGA투어의 18홀 최소타 신기록은 59타로 다섯 차례 나왔다. 앨 가이버거(1977년), 칩 벡(1991년), 데이비드 듀발(1999년), 폴 고이도스(2010년), 스튜어트 애플비(2010년)가 각각 기록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발렌타인 '안방 챔피언' 도전"…양용은·배상문 등 25일 출전
▶ 한쪽 시력 잃은 언스트 '기적의 첫승'
▶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 9일 개막…우승상금 19억원 놓고 '별들의 진검승부'
▶ 호셸, 생애 첫승 '포효'…한달 전 1타차로 우승 내준 포인츠에 설욕
▶ 최연소·최고령 골퍼의 투혼…"나이는 숫자일 뿐"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