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우 회장 "내 임기중 비올때 우산 뺏는 일 없을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4 17:16   수정 2013-09-25 04:15

이순우 회장 "내 임기중 비올때 우산 뺏는 일 없을 것"

우리마저 기업대출 줄여서야 어느 은행이 기업금융 하겠나
계열사 인사 지연땐 답답함 느껴…지방銀 매각 세금문제 해결돼야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최근 우리금융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워크숍 때 이순우 회장(63·사진)에게 ‘쓴소리’를 담은 보고서를 내놨다.

우리은행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별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우리은행은 기업금융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은행들처럼 가끔은 비 올 때 고객의 우산을 뺏기도 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현실론을 제기했다.

연구소의 발표를 고개를 끄덕이며 듣던 이 회장이 바로 마이크를 잡고 답을 내놨다. “그동안 어려운 기업을 지원하고 함께 고통을 나눠온 게 우리은행의 역할이었습니다. 이 같은 우리의 정체성을 단박에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취임 100일(지난 22일)을 맞은 이 회장이 24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취임 후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꼽은 장면이다.

많은 기업과 함께해 온 우리은행의 부침(浮沈)은 숙명과도 같다는 게 이 회장의 설명이다. 그는 “어려운 기업에 대한 대출을 줄이는 것은 쉬운 일이지만, 우리마저 발을 빼면 이런 시기에 어느 은행이 기업금융을 하겠느냐”며 “힘들더라도 함께 살아남는 고민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적어도 내 임기 동안엔 비 올 때 (고객의) 우산을 뺏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부실채권 증가 우려에도 같은 입장을 보였다. 이 회장은 “지난 4~5년간 조선·해운·건설 관련 기업 대출이 부실화하면서 부실채권비율이 2.90%까지 치솟았는데 아직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구조조정 기업을 제외한 부실을 연말까지 최대한 털어내 부실채권비율을 끌어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취임 후 소감을 묻자 말도 말라는 듯 손사래를 치며 “은행장만 맡았을 때보다 어려운 점이 훨씬 많다”고 했다. 말 많았던 계열사 CEO 인사 얘기부터 꺼냈다. 이 회장은 “취임 직후엔 계열사 사장 인사가 미뤄지면서 솔직히 답답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말 인사를 끝내고 나자 그간 시장에서 신뢰를 많이 쌓지 못한 탓에 인사검증이 길어진 것 같다는 자책감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다만 “계열사 CEO에 대한 지각 인사로 인해 우리은행 부행장 및 계열사 임원 인사까지 한꺼번에 진행하면서 청탁이나 민원이 들어올 틈이 없었던 점은 다행”이라며 특유의 사람 좋은 웃음을 보였다.

진행 중인 경남·광주은행 및 우리투자증권 계열 매각 작업에 대해선 “초반 흥행에 성공해 순탄하게 매각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면서도 “지방은행 분리매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7000억원 안팎의 세금 문제는 꼭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영화를 앞둔, 마지막 우리금융 회장으로서의 고충과 어려움도 토로했다. 이 회장은 “다른 금융지주 회장들은 그룹의 미래와 시너지를 고민하면 되지만, 나는 앞으로 흩어질 계열사들을 끝까지 보듬고 관리해야 한다는 점에서 힘든 점이 많다”고 했다.

또 “가끔 왜 이런 힘든 시기에 회장직을 맡았나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지만 이게 나의 운명이고 가장 중요한 시기에 회장직을 맡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 말까지의 짧은 임기지만 2만명의 우리금융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회장으로 남고 싶다”는 다짐도 보탰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화제] "신기해서 난리" 주식용 네비게이션 드디어 등장
▶ 별장으로 쓰면서 은행이자 3배 수익 받는곳?


관련기사
  • "사물인터넷 사업기회 폭발 증가…非 IT기업까지 뛰어들어"
  • [마켓인사이트] 마루야마 노리아키 대표 "올 매출·영업익 30% 이상 증가할 것"
  • [권영설의 '경영 업그레이드'] 추석의 사장들
  • 이석우 카카오 대표, 美서 조사받아
  • 김재열 SK 부회장 "협력사와 함께 해외 진출·新사업 모색…SK '동반성장 2.0'으로 한단계 진화"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