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연출한다면 `판타지` 요소가 들어간 작품 만들고 싶다" [인터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8 12:41  

이병헌 "연출한다면 `판타지` 요소가 들어간 작품 만들고 싶다" [인터뷰]


국내는 물론 할리우드도 사랑한 액션 배우 `이병헌` 그래서일까? 그를 떠올리면 이런 장르가 먼저 생각난다. 액션, 범죄, 스릴러 같은 것들. 하지만 지금의 `갓`병헌을 키운 건 굵직하고 터프한 것들이 아니라 부드럽고 섬세한 작품들이다.

`내 마음의 풍금`에서는 풋풋한 감성을, `번지점프를 하다`에서는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해 여름`에서는 첫사랑의 아련함을 완벽하게 그려낸 그다. 이런 이병헌을 그리워하는 관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만한 작품으로 그가 스크린을 다시 찾았다. 한동안 몸을 쓰던 이병헌이 이번에는 총과 칼을 내려놓고 10여 년 만에 감성 영화로 돌아왔다.

증권회사 지점장으로, 한 가정의 가장으로 안정된 삶을 살았던 남자가 있다. 남은 가족을 호주로 보내고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던 그는 부실채권사태로 회사가 망하자 가족에게 돌아가 시간을 보내기로 한다. 이병헌은 기러기 아빠 강재훈으로 분해 한 가정의 가장이 짊어지게 되는 삶의 무게를 깊이 있게 담아냈다. 오로지 성공만을 바라보던 한 남자가 삶의 모든 것이라 믿어왔던 가치가 무너져 내렸을 때 마주하는 암담함을 이병헌은 담담하고 차분하게 그려낸다.

영화의 90% 이상의 분량을 책임지는 이병헌이지만 대사도 거의 없고 큰 움직임도 없다. 그는 절제된 연기로 더 절절한 감정선을 끌고 간다. 오로지 그의 눈빛만 따라가다 보면 나도 모르게 극에 몰입하게 된다. 최근 그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병헌은 연기로는 절대 까지 못한다`는 말이 있다.
기본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 내 역할을 중심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한발 떨어져서 읽으면 인물 하나하나가 입체화되고 형상화되는 게 있다. 그러다 보면 `그 인물이 어떤 인물이겠다`는 게 감이 잡히고 감이 안 잡히면 내 나름대로 추론하고 상상해서 만들어낸다. 모든 인간을 한두 가지 성격으로 규정지을 수 없지 않나. 여러 성격이 다 있는데 그걸 끄집어내야 한다.
이병헌에게 연기란 무엇인가.
연기생활을 오래 해왔지만 여전히 `내가 정말 연기에 관해 얘기할 수 있나` `내가 정말 배우가 맞나`라는 의심을 한다. 어느 시점이 지나면서 연기는 가족을 제외했을 때 내게 가장 큰 부분이다.
`내부자들`이나 `마스터`도 그렇고 파멸하는 캐릭터를 맡았는데, 차기작인 `남한산성` 같은 경우도 파멸과 연관이 된 거 같다.
그런 생각은 해본 적이 없는데, 들어보니 그런 공통점이 있다. 그런 종류의 시나리오가 많은 게 아닐까. 드라마틱한 것들을 선호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완전히 다른 장르 영화에 출연할 의향은 있는지.
100% 코미디는 겁이 난다. 개인적으로는 재미있는 영화를 좋아하긴 한다. `내부자들`처럼 다른 이야기를 하면서 사람들이 웃을 수 있는 것들, 블랙코미디라든가 휴먼드라마가 좋다.
몇 년간 쉬지 않고 일을 해왔다. 촬영을 연달아 하다 보면 캐릭터에 몰입하고 빠져나오는 과정이 힘들 것 같은데.
사실 캐릭터에서 벗어나기 힘들어하는 유형의 배우는 아니다. 물론 `내부자들` 촬영 이후에는 자꾸 사투리가 나오더라. 이후 `마스터` 촬영 중에 감독님이 이유 없이 NG를 내서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 내가 사투리를 썼다고 해서 놀랐다. 그저 나를 너무 소진하고 있는 건 아닌가 생각이 든다.
20년 넘게 연기를 하면서 영화계나 본인이나 변했다는 걸 느끼나.
우리나라 영화계가 할리우드와 비슷해지고 있다. 영화가 가진 의미보다는 숫자로 판단하는 게 슬픈 일인 것 같다. 12시간 노동을 칼같이 지키는 것도 엄청난 변화다. 촬영장 시스템이 많이 변한 것 같다.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내가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고 촬영장에 들어가야 했는데 어느 순간 모두가 다 나한테 인사를 하고 있더라. 영화 스태프들이 갑자기 어려진 것 같다. 배우가 감독을 하고 감독이 배우를 하는 걸 봤을 때도 할리우드와 닮아가는 느낌이 든다.
연출해볼 생각은 없나.
능력이 된다는 판단이 생기면 하고 싶다. 하고 싶은 마음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같이 따라가는 것 같진 않다. 그래서 그런 사람을 보면 부럽다. 생각을 행동에 옮기는 것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 쉽지 않을 텐데. 누구나 생각은 하지만 이행하는 건 힘든데 대단하다.
영화를 만든다면 하고 싶은 이야기는 있는지.

구체적인 건 없지만 만약에 이야기를 만들게 된다면 막연하지만 판타지가 아닐까 생각한다.
왜 판타지인가.
약간의 판타지가 들어간 걸 좋아한다. 판타지 요소가 너무 많이 들어간 것 말고. `번지점프를하다` 수준이 좋다.
드라마에는 출연할 생각 없나. 김태희와 함께 출연한 `아이리스`에서 정말 좋았다.
영화와 드라마를 모두 해봤기 때문에 기회가 생기면 거부감없이 할 생각이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사진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