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박서영, 솔직 담백한 입담+상큼 발랄 매력 과시

디지털 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5-27 09:14




드라마 ‘질투의 화신’, 영화 ‘원스텝’을 통해 얼굴을 알린 신예 박서영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최근 아리랑TV ‘쇼비즈 코리아(Showbiz Korea)’는 라이징 스타를 해외 팬들에 소개하는 코너에서 주목할만한 신예로 배우 박서영을 지목, 그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가득 담은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해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인형 같은 외모와 상큼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박서영은 최근 영화 ‘원스텝’에서 시크하면서도 당돌한 인디밴드 키보드 미나 역으로 스크린 신고식까지 완벽하게 치르며 괄목할만한 신예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을 받았다.
    
아리랑 TV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박서영은 생애 첫 영화 ‘원스텝’에 대해 “나에게 첫번째 기회를 주었고, 앞으로 계속 새로운 연기에 도전할 수 있도록 열망을 심어준 감사한 작품”이라고 말하며 드라마와는 또 다른 영화 촬영장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생생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작은 역할이지만 숱한 화제를 더한 드라마와 영화에 각각 참여해 소중한 경험을 쌓은 박서영은 스스로를 ‘운이 좋은 배우’라 소개하며 “작은 역할이고 대사가 없는 씬이 대부분이었지만 ‘질투의 화신’같은 경우 첫 작품이었고 매회 한 장면씩 등장한다는 것에 정말 기뻤다. 시각적으로 보여질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정말 열심히 고민했던 기억이 난다. 막내 기상캐스터 역할을 맡았는데, 실제 기상캐스터들의 의상과 분위기를 연구하고 비슷하게 준비하려 노력했었다”며 당시를 추억했다.
    
또한 박서영은 원래 아이돌 가수를 꿈꿨으나, 노래 레슨을 받던 중 뮤지컬 배우에 대한 권유를 받아 예술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된 사연을 공개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복불복 미션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이게 된 박서영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발그레한 얼굴을 하면서도, 최선을 다해 끼를 발산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순수한 매력으로 보는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서영은 인터뷰와 함께 최근 촬영한 화보 스틸을 공개해 또 한번 눈길을 끌고 있다. 티없이 맑은 피부와 싱그러움이 묻어나는 눈망울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박서영은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매력과 더불어 발랄한 매력까지 다채롭게 선보이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박서영은 차기작을 결정짓고 브라운관 컴백을 예고하며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