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연애관 "아직 연애보다는 일이 더 좋아‥ 기회도 없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15 16:55  

진세연 연애관 "아직 연애보다는 일이 더 좋아‥ 기회도 없었다"



▲진세연 연애관



배우 진세연이 연애관을 밝혔다.

최근 진세연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랑하게 된다면 그 사람만 바라볼 것 같다. 그 사람하고 결혼하고 그 이상 미래까지 생각할 것 같다"고 연애관에 대해 운을 뗐다.

그녀는 "유명해지기 전에 연애하라고 하셨는데 못 했다"라며 "연애금지령이라고 하기는 좀 그런데 기회도 없었고 아직 연애보다는 연기가 더 좋다. 연기를 통해서 사랑 감정들을 배워가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진세연은 "쉴 때 주로 집에서 노는 걸 좋아한다. 피아노도 치고 요새는 기타도 배운다. 엄마랑 많이 시간 보내는 편이다. 아직 연애보다는 연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세연은 1994년생으로 어린 나이지만 드라마 `내 딸 꽃님이`, `각시탈`, `다섯손가락`에서 속 깊은 내면 연기를 선보여 왔으며, 이번에는 연극 `클로저`에서 떠돌이 스트리퍼 `앨리스`로 변신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