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 vs 페르난다 리마 조추첨식 `브라질 월드컵 여신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6-13 16:04  

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 vs 페르난다 리마 조추첨식 `브라질 월드컵 여신들`



`2014 브라질 월드컵`의 두 번째 여신이 등장했다.

가수 제니퍼 로프즈가 월드컵 개막식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한 것.

13일 오전 3시(한국시간) 상파울루의 코린치안스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월드컵 개막식에서 제니퍼 로페즈는 클라우디아 레이테, 미국 래퍼 핏불과 함께 공식 주제가를 열창했다.

이날 초록색 의상을 입고 등장한 제니퍼 로페즈는 월드컵 공식 주제가 ‘위 아 더 원(We are the one)’을 불렀다.

앞서 제니퍼 로페즈의 월드컵 개막식 참석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의견도 제기 되기도 했으나 우려와 달리 그는 열정적으로 공연을 마쳤다.

가수와 배우를 넘나들며 할리우드 만능엔터테이너의 대표로 자리매김한 제니퍼 로페즈는 1999년 1조 원이 넘는 엉덩이 보험에 가입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엉덩이’를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브라질월드컵 개막식` 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에 누리꾼들은 "브라질월드컵 개막식, 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 신나더라", "브라질월드컵 개막식, 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 안한다더니?", "브라질월드컵 개막식, 제니퍼 로페즈 축하 공연 몸매가 예술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제니퍼 로페즈에 앞서 `브라질 월드컵`의 여신으로 모델 페르난다 리마가 주목 받은 바 있다.

지난해 12월 조추첨식에 등장한 페르난다 리마는 육감적인 몸매와 시원시원한 미소로 국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그는 골드빛이 감도는 아찔한 드레스를 입고 남편 로드리고 힐버트와 함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추첨식에 나와 사회를 맡았다.

페르난다 리마는 현재 브라질 현지 TV 프로그램 `아모르&섹소(Amor&Sexo)`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계화면 캡쳐/GQ화보/제니퍼 로페즈 SNS)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