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7일 조간신문브리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7-07 09:14  

7월 7일 조간신문브리핑



조간브리핑입니다.

오늘 아침신문 주요 보도내용입니다.

먼저 한국경제입니다.

◇ `대한민국의 꿈` 평창이 이뤘다

오늘 새벽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평창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1면에서 크게 다뤘습니다.

10년간 세 차례에 걸친 도전 끝에 얻은 결실로 우리나라는 월드컵과 육상선수권, 동.하계 올림픽, 포뮬러원 자동차 경주 대회까지 유치하면서 이른바 `스포츠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됐는데요.

동계올림픽 유치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일자리 23만개, 외국인 관광객 39만명 등 총 64조9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 땅 짚고 헤엄치는 은행..수익 95%가 이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은행들이 대출 이자 수익을 늘리는 데 치중해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금과 대출금리 차이에서 발생하는 예대마진에 의존하면서 은행 전체 이익에서 이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80%를 넘어섰는데요.

지난해 기준으로 국민은행은 전체 이익의 95%를 이자로 벌어들였고 농협은 89%, 하나은행 85%, 우리은행 73%, 신한은행은 78%를 기록했습니다.



하이닉스 인수전 새 국면..SK·STX 참여하나

하이닉스 인수전이 새 국면을 맞았습니다.

인수의향서 마감일을 이틀 앞두고 가장 유력한 후보였던 현대중공업이 발을 뺀 가운데 SK와 STX그룹이 인수전 참여 의사를 나타냈는데요.

STX는 "사업 다각화를 위해 하이닉스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의향서 제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 영업이익 30% 감소한듯



7일 오전 발표될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가까이 줄어든 3조6천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시장 기대치인 4조원대에 못 미치는 수준인데요.

전문가들은 휴대폰 부문의 신제품 효과에도 불구하고 반도체와 LCD 등 주력 부품의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조선일보입니다.

◇ 국민연금, 증권사 등급 조작..투자금 몰아줘

연기금 규모 세계 4위인 국민연금공단이 증권사로부터 접대를 받고 평가 점수를 공공연하게 조작해온 사실이 감사원에 적발됐습니다.

감사원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국민연금 자산운용분야를 감사한 결과 일부 간부들이 전직 간부가 소속된 증권사의 등급을 높여주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증권사는 등급을 낮추는 등의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 "테크노마트, 원인 못찾았지만 안전"

지난 5일 건물 내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져 대피 소동이 일어났던 서울 광진구 구의동 테크노마트 건물에 대해 광진구는 구조적인 문제가 없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건물의 구조적 문제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오늘 오전 9시부터 대피명령을 해제했습니다.



이어서 중앙일보입니다.

◇ 공정위, 자장면 값까지 챙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서민 물가 안정을 위해 삼겹살, 냉면, 칼국수, 자장면 등 6개 외식업과 이·미용업 분야에 대해 매달 가격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침을 가했습니다.

일부 경제 전문가들은 음식점들이 단기적으로는 가격 인상을 자제할 수 있지만 가격 압박이 지속되면 음식의 질이 떨어지게 될 것이라며 유통·판매 과정에 부당 행위가 없는데도 가격조사를 하는 것은 공정위가 할 일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 장쩌민 공백..시진핑 후계 도전 받나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위독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중국 정계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치권에서 장 전 주석의 영향력이 막강하기 때문인데요,

내년 말로 다가온 18차 당 대회를 앞두고 계파 간 권력투쟁이 벌어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끝으로 동아일보입니다.

◇ 건보료 체납, 내년부터 신용등급 깎고 대출 제한

이르면 내년부터 1년에 6회 이상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고 체납보험료가 1천만원을 넘는 사람은 신용등급이 깎이고 금융기관 신규대출이 제한됩니다.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재정건전화 정책의 하나로 건보료 장기·고액 체납자의 체납정보를 은행연합회를 통해 금융회사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장기·고액 체납자 정보를 넘겨받은 금융회사는 체납자의 신용등급을 깎거나 기존 대출금 이자율을 높일 수 있어 체납자의 신용카드 사용이 정지되거나 한도액이 크게 낮아질 수도 있습니다.



◇ 리모델링 가구 늘리기 불허 방침

국토해양부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공동주택 리모델링의 수직 증축과 가구 수 증가를 허용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그 대신 리모델링 사업비의 일부를 국민주택기금에서 낮은 이자로 대출해주는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는데요.

국토부는 1기 신도시 주민들을 중심으로 요구하는 공동주택 리모델링시 증축 허용은 아파트 구조 안전을 담보할 수 없고 현재 시행되고 있는 아파트 재건축과 형평성 논란이 불가피해 허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조간브리핑이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