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송업 '갑질' 근절…화물차주에 부당한 돈 요구하면 사업정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9 07:15  

운송업 '갑질' 근절…화물차주에 부당한 돈 요구하면 사업정지

운송업 '갑질' 근절…화물차주에 부당한 돈 요구하면 사업정지
국토부,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앞으로 화물 운송사업자가 위·수탁 차주에게 부당한 돈을 요구하다 적발될 경우 사업 정지 등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국토교통부는 위·수탁 차주의 권익 보호를 위해 이런 내용의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최근 입법 예고했다고 9일 밝혔다.
위·수탁제도(지입제)란 운송 사업권을 가진 운송사가 화물차를 소유한 차주와 계약을 맺고 물량을 차주에게 맡겨 처리하는 제도다
차량의 실소유주는 개인 차주지만, 운송사업자가 가진 번호판(운송 사업권)을 부여받아 화물 운송을 하게 된다.
이에 운송사업자가 우월적 지위를 악용해 위·수탁 차주에게 보험 갱신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부당한 금전을 요구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번 개정안은 위·수탁계약서에 운송사업자와 위·수탁 차주 사이의 모든 금전 지급에 관한 사항을 반드시 명시하도록 규정하고, 이를 위반해 부당한 돈을 요구할 경우 행정제재를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1차 적발 땐 10일간, 2차 적발 때는 20일간 사업 전부 정지 처분이 내려진다. 또 3차 적발 땐 위반차량에 대한 감차(減車·사업권을 취소해 차량 대수를 줄이는 것) 조치가 이뤄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운송사업자가 계약서에 명시되지 않은 부당한 돈을 요구해 위·수탁 차주 간 갈등이 꾸준히 야기되고 있다"며 "계약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경영 건전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개정안에는 위험물 운송 차량 운전자에 대한 안전교육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유해 화학물질 등 위험 물질을 운송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 1년에 이수해야 할 교육 시간이 4시간에서 8시간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국토부는 화물차의 최고속도 제한 장치를 불법으로 해체할 경우 행정처분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도 입법 예고했다.
1·2차 적발 때 운행정지 일수는 각각 현행 20일에서 30일, 30일에서 50일로 늘어난다. 3차 적발 땐 '50일 운행정지'에서 '위반차량 감차'로 제재가 강화된다
이번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과 시행령 개정안은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kih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